컨텐츠 바로가기

토트넘, 백업 GK 영입도 쉽지 않다...'오일 머니' 포함 5팀 경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고성환 인턴기자] 백업 골키퍼 영입도 쉽지 않다. 토트넘 포함 무려 5개 팀이 샘 존스톤(29, 웨스트 브롬위치)을 노리고 있다.

영국 '더 선'은 20일(한국시간) "토트넘과 뉴캐슬을 포함한 프리미어리그 5개 구단이 자유 계약으로 풀리는 존스톤 영입을 원하고 있다"고 전했다.

존스톤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유스 출신으로 2018-2019시즌부터 웨스트 브롬위치 주전 수문장으로 활약해왔다. 최근에는 꾸준함을 인정받아 잉글랜드 국가대표팀에도 승선 중이다.

특히 그는 올 시즌을 끝으로 웨스트 브롬위치와 계약이 만료된다. 즉, 이적료 없이 영입할 수 있는 매력적인 카드다. 게다가 잉글랜드 국적으로 홈그로운 조건까지 갖췄다. 골키퍼가 필요한 프리미어리그 구단에서는 탐낼 수밖에 없는 선수다. 스티브 브루스 웨스트 브롬위치 감독도 그가 재계약을 원치 않는다고 발표한 만큼, 많은 팀이 존스톤을 눈여겨보고 있다.

위고 요리스 후계자 겸 백업 골키퍼가 필요한 토트넘이 존스톤을 점찍었다. 당초 토트넘은 지난여름 임대 영입한 피에를루이지 골리니를 키울 생각이었으나 골리니의 활약에 만족하지 못했다. 게다가 홈그로운 선수도 채울 겸 자유 계약으로 품을 수 있는 존스톤을 원하고 있다.

하지만 토트넘의 계획은 쉽지 않아 보인다. '더 선'에 따르면 현재 사우디아라비아 구단주를 등에 업은 뉴캐슬을 비롯해 웨스트햄과 레스터 시티, 브라이튼 등 4개 구단 역시 존스톤을 노리고 있다. 존스톤 영입을 위해선 치열한 경쟁을 펼쳐야 한다.

게다가 존스톤의 야망이 크다는 점도 걸림돌이다. 존스톤은 다가오는 2022 카타르 월드컵 승선을 위해 자주 경기에 나설 수 있는 팀으로 이적하길 꿈꾸고 있다.

토트넘은 현재 요리스 골키퍼가 확고한 주전으로 자리 잡고 있기에 당장에는 존스톤에게 많은 기회를 주기 어려워 보인다. /finekosh@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