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칸 영화제

"우리를 강간하지 마!" 반나체 여성의 절규('제75회 칸영화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20일(현지시간) 칸 레드카펫 현장에 뛰어든 반나체의 시위자.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황혜정기자] “우리를 강간하지 말라(Stop Raping us)”

칸 국제영화제 레드카펫 행사에서 반나체의 시위자가 뛰어들었다. 그는 러시아군의 우크라이나 여성에 대한 성폭력을 규탄했다.

20일(현지 시간)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뤼미에르 대극장 앞에서 ‘삼천 년의 갈망’(Three Thousand Years of Longing)의 첫 상영회를 앞두고 레드카펫 행사가 진행됐다. 조지 밀러 감독과 주연배우 틸다 스윈튼, 이드리스 엘바 등이 레드카펫에 등장하기 위해 대기 중이었다.

이때 신원미상의 여성이 반나체 상태로 온 몸에 우크라이나 국기를 그린채 레드카펫에 뛰어들며 고함을 질렀다. 그는 “우리를 강간하지 말라(Stop Raping us)”고 울부짖으며 시위했다. 그는 즉시 보안요원들에 의해 제압당해 레드카펫 밖으로 쫓겨났고 행사는 재개됐다.

한편, 이 여성은 러시아군의 우크라이나 여성에 대한 성폭력을 비판하며 시위를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군의 우크라이나 침공 당시 우크라이나 시민 여성을 강간한 다수의 정황이 포착돼 국제사회의 지탄을 받고 있다. 앞서 칸영화제 측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규탄하기 위해 이번 영화제에 러시아 정부 인사의 참가를 금지하는 성명을 낸 바 있다.

et16@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