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차이나는 클라스' 오페라 거장들의 이야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방송: 5월 22일(일) 오전 10시 30분

JTBC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민은기 교수가 바그너를 소개한다.

22일(일) 방송되는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 있습니다'에는 민은기 교수가 국가 통일의 주역으로 활약한 두 음악가 베르디와 바그너에 관한 강연을 진행한다. 바리톤 김주택이 특별 학생으로 출연해 이야기에 풍성함을 더한다.

민은기 교수는 "귀족의 전유물이었던 오페라가 프랑스 대혁명을 통해 대중의 예술이 되었다"라고 전하며 강연을 시작했다. 곳곳에 전용 극장이 생기고 주제도 다양해지면서 사회적으로 큰 영향력을 갖추게 된 오페라. 이러한 흐름에 베르디와 바그너의 오페라는 각각 이탈리아와 독일이 형성되는 시기에 정신적 지주 역할을 하며 음악사에 위업을 남겼다.

베르디와 태어난 연도도, 결혼한 시기도, 성공한 시기도 같은 바그너. 비슷한 점이 많은 듯하지만, 음악적 세계관만큼은 베르디와 정반대였던 바그너는 강한 민족주의를 내세우며 '독일 정신'이 깃든 오페라를 작곡했다. 그런데 이러한 바그너의 음악을 누구보다도 좋아했던 사람은 다름 아닌 아돌프 히틀러. 특히 신부 입장곡으로 알려진 바그너의 결혼행진곡은 히틀러가 가장 좋아했던 오페라 '로엔그린'에 나오는 곡이라는데, 바그너 사후에 태어난 히틀러가 어떤 계기로 그의 음악을 나치당 선전에 활용하게 됐는지 그 전말이 공개된다.

한편 민족우월주의와 반유대주의에 심취했고 사생활 또한 복잡했던 바그너를 두고 민은기 교수는 "결점들에도 불구하고 바그너의 음악은 독일을 넘어 세계 오페라사(史)의 위대한 업적으로 기록된다"라고 전했다. 이와 관련한 자세한 이야기는 본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민은기 교수와 함께하는 오페라 거장들의 이야기는 22일(일) 오전 10시 30분 JTBC '차이나는 클라스'에서 확인할 수 있다.

(JTBC 모바일운영팀)

JTBC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