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조민아, 남편 가정폭력 의심 후 '혼자 육아'.."뚜벅이 엄마라 미안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최나영 기자] 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가 가정폭력을 암시하는 글 이후 혼자 육아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조민아는 21일 자신의 SNS에 "문센 가는 날 강호네 아침 새벽 5시 기상. 왕자님 꿈나라에 있는동안 오후에 9끼 이유식 만들 재료 준비하고, 강호 놀이공간 청소하고, 장난감들 소독하고, 단호박 완두콩 오트밀 포리지 세 끼 만들면서 강호꺼 젖병, 밥그릇 열탕 소독하기!"란 글을 게재했다.

이어 "강호 일어나자마자 밥 먹이고 씻기고 옷 입히고 나는 시간에 쫓겨서 고양이 세수하고 뒤로 기저귀가방 메고 앞으로 강호 안고 문센 출발 !"이라며 "저처럼 고양이 세수하는 엄마들 많이 계시겠죠?"라고 적어 보는 이의 공감을 자아냈다.

"#정신없는아침 #오트밀포리지 #열탕소독 #뚜벅이엄마 #뚜벅이엄마라미안해 #엄마가해결해볼게 !!!!"라고 덧붙였다.

함께 공개한 사진 속에는 열탕 소독 중인 젖병과 조민아가 정성스레 만든 이유식의 모습이 담겨져 있다.

OSEN

조민아는 16일 SNS에 가정폭력 피해를 호소하는 듯한 글을 올려 파장을 일으켰다.

그는 "강호가 곤히 잠든 사이에 매일같이 반복되던 숨막힘 끝에 엄마는 바닥으로 내동댕이 쳐지고 과호흡성 쇼크로 정신을 잃었고 119가 왔고 경찰이 왔고..엄마보호받고싶다.."란 글을 올려 보는 이의 우려를 샀다.

특히 지인의 댓글에 대댓글을 통해 "어제도 안방문고리 발로 차서 부수고 목덜미 잡아서 바닥으로 집어던져서 나 고꾸라지고..119앞에선 심폐소생술 미리하고있고 가고나선 다시폭언 퍼붓고..매일이 지옥같아.... 살려줘...."라는 글을 올려 가정폭력 피해 의혹을 받았다.

조민아의 이 같은 상황이 더욱 충격을 자아내는 이유는 그는 SNS를 통해 꾸준히 남편과 알콩달콩 잘 지내는 모습을 보여왔기 때문이다.

지난 해 2월 20일 조민아는 6살 연상의 피트니트센터 CEO와 웨딩마치를 울렸다.

/nyc@osen.co.kr

[사진] 조민아 인스타그램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