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EPL 프리미어리그

단호한 콘테 "SON, 득점왕 경쟁 기쁘지만 팀 목표가 우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강예진기자] “개인 목표보다는 팀 목표가 우선.”

안토니오 콘테 감독은 단호했다. 손흥민의 득점왕 경쟁에 기쁘다고 말하면서도 팀 목표를 더 우선시했다. 수장 입장에서는 당연한 발언이다.

토트넘은 오는 23일(한국시간) 노리치 시티와 2021~20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최종전을 앞두고 있다. 아직 아스널과 4위 경쟁은 끝나지 않았다. 승점 68로 4위인 토트넘은 5위 아스널(승점 66)을 따돌리기 위해서 무승부 이상의 결과를 가져와야 한다.

손흥민의 EPL 득점왕 여부도 마지막 경기에 달려있다. 현재 득점 선두는 22골로 모하메드 살라(리버풀)다. 손흥민은 21골로 2위에 자리한다. 아시아 최초 EPL 득점왕 타이틀을 얻을 수 있는 마지막 기회이기도 하다.

그럼에도 콘테 감독은 “케인이 페널티킥 전담 키커다. (페널티킥) 기회가 와도 케인이 차야 한다”며 “물론 (손흥민이) 득점왕이 되면 내가 가장 기뻐할 거지만, 개인적인 목표보다는 팀 목표가 우선이라는 걸 잊어선 안 된다”고 단호하게 이야기했다.

전력을 다해야 하는 상황에서 팀 내 일부 선수가 식중독에 걸렸다는 소문이 나왔다. 해리 케인도 그중 한 명이라는 이야기에 그는 “지난 번리전에서 4명이 문제를 보였다. 이번주에도 다른 선수에게 문제가 나타났지만 이 상황을 극복하고 있다”며 “케인은 마지막 경기를 놓치지 않고 싶어 한다. 선수 기용은 지난 경기와 동일하다”고 답했다
kkang@sportsseoul.com
.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