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엎치락뒤치락' 김동연 vs 김은혜…강용석 행보에도 '촉각'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6·1 지방선거 경기지사 자리를 놓고 맞붙은 (왼쪽부터) 김은혜 국민의힘 후보와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후보.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6·1 지방선거 최대 격전지로 꼽히는 경기지사 자리를 두고 여야 두 후보가 '엎치락뒤치락' 하고 있다.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김은혜 국민의힘 후보가 여론조사에서 오차범위 내 초접전을 벌이고 있다. 이 가운데 '보수 후보 단일화' 카드를 들고나온 강용석 무소속 후보가 선거 막판까지 변수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리얼미터가 MBN 의뢰로 지난 16일부터 17일까지 이틀간 경기도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남녀 806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오차범위 95%, 신뢰수준 ±3.5%포인트)한 결과 김동연 후보는 43.2%, 김은혜 후보는 43.8%로 '팽팽한' 모습을 보였다. KBS·MBC·SBS 지상파 방송 3사 의뢰로 지난 14~15일 양일간 진행된 여론조사(오차범위95%, 신뢰수준 ±3.1%포인트)에서도 김동연 후보 37.3%, 김은혜 후보 36.1%로 박빙인 것으로 나타났다. JTBC가 글로벌리서치에 의뢰해 14~15일 경기도 내 만 18세 이상 남녀 1003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여론조사(오차범위 95%, 신뢰수준 ±3.1%포인트)에서는 김동연 후보 36.6%, 김은혜 후보 35.9%의 지지율이 나타났다.

두 후보의 '초박빙 구도'가 계속되자 양측의 '네거티브전'도 과열화되는 모습이다. 상대를 깎아 내리면서 본인의 지지율을 끌어올리기 위한 것이다.

김은혜 후보는 이재명 전 대선후보의 간판 공약인 기본소득을 김동연 후보가 계승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김동연 후보가 민주당에 합류하기 전에는 기본소득을 두고 재정 철학이 없는 포퓰리즘이라고 했다가 민주당 후보가 된 이후에는 확대, 계승하겠다고 하더라. 일관된 입장이 없다"고 직격했다.

김동연 후보는 김은혜 후보가 과거 KT전문로 재직했을 당시 지난 2012년 'KT 대졸 신입사원 하반기 공개채용'에 지인으로 추정되는 김모씨의 취업을 청탁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김동연 후보 측은 "부정 취업청탁을 낱낱이 밝히고 수사를 받으라"고 비판한 바 있다. 이에 김은혜 후보 측은 "김은혜 후보는 민주당과 김동연 후보가 주장하는 부정청탁을 한 사실이 없다. 당연히 수사를 받은 사실도 없다"며 "만약 약간의 문제라도 있었다면 당시 문재인 정권의 서슬퍼런 검찰이 집중적인 수사를 했을 것이고 김은혜 후보는 지금 이 자리에 있을 수 없다"고 반박했다.

치열한 승부전이 펼쳐진 가운데 강용석 후보가 '막판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최근 여론조사결과에서 강 후보의 지지율이 5%대로 집계되면서 '보수후보 단일화'가 이뤄질 경우 선거 판세가 뒤집힐 거라는 예측이 나온다.

매일경제

강용석 무소속 경기도지사 후보가 19일 오후 경기도 용인중앙시장에서 열린 유세에서 정유라 씨와 손을 맞잡고 높이 들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현출 건국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20일 매경닷컴과의 통화에서 "강용석 후보도 본인도 보수진영에서 서로 갈라쳐서 좋지 않은 결과를 초래한다면 비판 받을 거라는 부담이 있을 것"이라며 "두 후보가 단일화에 적극적으로 나설지는 모르겠지만, 김은혜 후보 입장에선 단일화를 통해 강성보수 지지층을 얻는 게 외연확장을 위해 좋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내다봤다. 최근 김은혜 후보가 김동연 후보를 오차 범위 밖에서 앞서고 있다는 여론조사결과에 대해서는 "김은혜 후보가 우세 국면으로 가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교수는 "윤 대통령 취임 초기 허니문 효과도 작용했을 것"이라며 "김동연 후보가 이재명 전 경기지사에 대한 지역민들의 네거티브를 극복하지 못하면서 반사적으로 김은혜 후보의 지지율이 오르는 것이다. 정당 지지도도 국민의힘이 민주당을 앞서고 있기 때문에 이런 점이 어느 정도 반영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윤태곤 더모아 정치분석실장은 같은 날 매경닷컴과 통화에서 "김은혜 후보와 강용석 후보의 단일화 가능성은 정확히 알 수 없다"면서도 "공식 단일화 선언했을 시 김은혜 후보의 리스크가 클 것"이라고 말했다. 윤 실장은 "단일화는 상대를 인정한다는 뜻이다. 김은혜 후보가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를 인정한다면 이미지 타격을 받지 않겠는가"라며 "강 후보가 윤석열 대통령과 전화 통화했다고 발언한 것 등 인정하고 넘어가기엔 위험 요소가 너무 많다"고 설명했다.

[변덕호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