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성경, '최지우 아들' 김영대와 열애 ('별똥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방송화면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장우영 기자] ‘별똥별’ 이성경이 오랜 망설임 끝에 김영대의 마음을 받아들이며 ‘스타의 연인’이 됐다. ‘꽁별커플’의 달달한 비밀연애가 안방극장을 설렘으로 물들였다.

지난 20일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별똥별’(극본 최연수, 연출 이수현,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메이스엔터테인먼트) 9화는 ‘스타의 연인’이라는 부제로, 별(STAR)들의 마음에 피어 오른 핑크빛 로맨스를 조명하며, 로맨틱 코미디 장르의 참 재미를 선사했다.

영화관에서 자신을 기다리는 태성(김영대 분)에게 달려갔던 한별(이성경)은 안타깝게도 태성을 만날 수 없었다. 이유는 한별을 기다리던 태성이 해외 팬들의 관광버스와 마주치는 바람에 팬들에게 에워싸여 즉석 팬 사인회를 가져야 했기 때문. 그 모습을 목격한 한별은 조용히 태성의 매니저인 유성(윤종훈)에게 연락해 상황을 정리했지만, 이는 대중의 사랑을 받는 태성의 연인이 되는 것이 결코 녹록지 않음을 실감하는 계기가 되었다.

이후 한별은 수혁(이정신)과 저녁 식사 데이트를 했다. 하지만 한별의 마음은 이미 태성에게 기울어 있는 상태. 수혁도 그 사실을 직감하고 있었지만 “저는 하늘에 떠 있는 별이 아니라, 땅에 발 붙이고 사는 사람입니다”라고 말하며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는 모습이었다. 한별은 고민 끝에 절친인 기쁨(박소진 분)에게 태성이 자신의 첫사랑이었음을 고백하고, 태성과의 일을 상담했다. 한별이 망설이는 이유는 사실 태성을 좋아하지 않아서가 아니라 태성이 만인의 연인이자 톱스타라는 사실. ‘상처받기 싫다’는 한별의 푸념에 기쁨은 ‘다 상처 주고 상처 받는다. 그게 연예인이든 변호사든 누구든’이라고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넸다.

태성은 끊임없이 한별을 기다렸고, 한별은 기쁨과 이야기를 한 후 태성의 집을 찾아갔다. 한별의 갑작스러운 방문에 들뜬 태성은 “지금 내가 무슨 말을 하고 있는지 모를 만큼 네가 좋다”며 진심 어린 고백을 건넸고, 이에 한별은 태성에게 입을 맞춰버리며 고백을 받아들였다. 결국 두 사람은 뜨거운 입맞춤으로 마음을 확인했고, 10년의 짝사랑을 끝내고 비로소 연인이 됐다. 태성의 지방촬영으로 인해 연애 1일차부터 뜻밖의 장거리 연애를 해야만 했지만, 장애가 될 수 없었다. 하룻밤 사이에 세상이 핑크빛으로 물든 한별과 태성의 일상이 시청자들을 흐뭇한 미소 짓게 만들었고, 달달한 사랑의 속삭임이 시청자들의 연애세포를 자극했다.

OSEN

얼마 후 스타포스에서 수혁과 마주한 한별은 정중히 거절의 의사를 전했다. 수혁은 ‘질 게임이라는 걸 알고 덤빈 싸움’이라며 쿨하게 거절을 받아들이고, 다시 9 to 6의 일상으로 돌아갔다. 그러나 태성의 열애설 주인공이 애꿎은 수혁에게 돌아가며 폭소를 유발했다. 태성의 열애 지라시가 돌기 시작했는데, 열애 상대로 지목된 이가 다름 아닌 수혁이었던 것. 머리 끝까지 화가 난 수혁은 루머 유포자들을 싸그리 고소해버리겠다고 혈안이 되고, 기쁨과 단독 인터뷰까지 강행하며 ‘공태성 동성 애인 스캔들’은 일단락 되었다.

한편 극 말미에는 시우(최지우)가 할 말이 있다며 태성의 집을 찾아가 눈길을 끌었다. 살얼음 같은 분위기 속에서 모자의 대화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지갑을 높고 간 태성의 가사도우미 권명희(소희정)가 태성의 집으로 들어왔다. 이때 시우는 명희가 백화점 명품관에서 자신과 실랑이를 벌였던 몰상식한 VVIP라는 사실을 캐치했다. 시우는 수상한 여자가 아들의 집에 있자 경계하고 급기야 드잡이를 하는데, 명희는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며 급하게 집을 빠져 나왔다. 이어 혼자가 된 명희는 일순간 낯빛을 바꿔 소름을 유발했다. 또한 명희는 태성과 시우의 관계에 의구심을 품어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더욱이 의문의 인물이 태성의 안티 카페에 태성-시우의 포옹 사진을 첨부한 게시물을 업로드 하는 모습으로 극이 종료돼 향후 어떤 파란이 일어날지 궁금증을 수직 상승시켰다.

그런가 하면 이날 방송에서는 태성 외에도 ‘배우 강유성’ 시덕(이승협), 재현(신현승), 유나(이시우) 등 파릇파릇한 별들의 가슴에도 사랑이 싹트는 모습이 그려졌다. 어느새 매니저인 호영(김윤혜)을 마음에 품게 된 시덕은 호영 생각에 밤잠을 설쳤고, 유성과 호영의 다정한 모습을 목격하며 씁쓸해 하는 모습으로 짝사랑의 시작을 알렸다. 또한 키스신 촬영 후, 서로를 의식해오던 재현과 유나는 ‘오늘부터 1일’을 선언하며 불꽃 같은 비밀 연애를 시작해 웃음을 자아냈다.

tvN 금토드라마 ‘별똥별’은 ‘별(STAR)들의 똥을 치우는 별별 사람들’이란 뜻으로, 하늘의 별과 같은 스타들의 뒤에서 그들을 빛나게 하기 위해 피, 땀, 눈물을 흘리는 사람들의 리얼한 현장 이야기를 그린 로맨틱 코미디. 21일 밤 10시 40분에 10회가 방송된다. /elnino8919@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