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바이든 대통령 경호원 2명, 택시 잡던 한국인 남성 폭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마약 복용 가능성 조사 계획"

한국인 폭행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던 바이든 대통령의 경호 직원 2명이 미국으로 송환 조치됐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이들은 바이든 대통령이 한국에 도착하기 전인 어제(20일) 오후 4시쯤 미국행 비행기를 타고 송환 중인데, 미 당국은 이들이 경찰 조사 당시에 보인 행동 등을 근거로 마약 복용 가능성을 조사할 계획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들은 지난 19일 새벽 술을 마시고 숙소인 하얏트 호텔로 돌아오는 과정에서 택시를 기다리던 한국 남성을 폭행한 혐의로 입건됐습니다.
임태우 기자(eight@sbs.co.kr)

▶ 네이버에서 S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가장 확실한 SBS 제보 [클릭!]
* 제보하기: sbs8news@sbs.co.kr / 02-2113-6000 / 카카오톡 @SBS제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