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태안 아파트 단지에서 7살 아이·엄마, 맹견에 물려 크게 다쳐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충남 태안의 한 아파트 단지에서 모자가 맹견에 물려 크게 다쳤습니다.

어제(20일) 오후 4시 반쯤 태안군 평천리의 한 아파트 단지 내 광장에서 놀고 있던 7살 남자아이와 40대 엄마가 개 2마리의 공격을 받았습니다.

아이는 얼굴 등을 물려 상태가 심각한 것으로 전해진 가운데 충남소방본부는 소방헬기를 이용해 개에 물린 두 사람을 병원으로 옮겼습니다.

또 현장에 출동한 119대원들과 경찰은 이들을 공격한 개 2마리를 붙잡았는데 이 중 한 마리는 맹견으로 분류된 '핏불테리어'로 확인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