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G7 “우크라에 12조원 추가 지원… 러 자산, 우크라 재건 투입 논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올해 G7 우크라 재정 지원 총액 25조원 돌파
"러 침공 방어 어려움 없도록 우크라 도울 것"
한국일보

독일 본 인근 쾨니히스빈터에서 19일 열린 주요 7개국(G7) 재무장관 회의에 데니스 슈미갈(스크린) 우크라이나 총리가 화상으로 참여하고 있다. 쾨니히스빈터=A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주요7개국(G7)이 우크라이나 공공 재원을 강화하기 위해 95억 달러(약 12조550억 원)를 추가 지원하기로 뜻을 모았다. 이로써 이미 전달했거나 전달 예정인 금액 103억 달러를 포함해 올해 G7이 우크라이나에 약속한 총 재정 지원금은 198억 달러(약 25조1,260억 원)에 이른다.

20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에 따르면 이날 G7은 독일 본 인근 쾨니히스빈터에서 열린 G7 재무장관 회의에서 오랜 전쟁으로 황폐해진 우크라이나 경제를 부양할 수 있도록 충분한 자금을 마련하기로 합의했다. 이 돈은 우크라이나의 금융 격차 해소와 국민 기본 서비스 제공 등을 위해 사용된다.

G7 재무장관들은 공동성명에서 “우리는 다자 경제 협력을 심화하기 위한 구체적인 행동에 동의했고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략에 맞서 단합된 대응과 우크라이나에 대한 확고한 지지를 이어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크리스티안 린드너 독일 재무장관도 회의를 마친 뒤 기자회견에서 “지원 목적은 우크라이나의 재정 상황이 러시아의 침공을 방어하는 데 영향을 주지 않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서방 국가들 사이에선 대(對)러시아 제재로 몰수한 러시아 해외 재산을 처분해 우크라이나 재건에 사용하는 방안이 논의되고 있다. 린드너 장관은 “이번 회의에서도 우크라이나 재건 재원 마련을 위한 러시아 자산 몰수 문제가 다뤄졌지만 아직 결론에 이르지 못했다”고 말했다. 다만 “여전히 숙고할 필요가 있는 선택지라고 생각한다”면서 추가 논의 가능성을 열어 뒀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G7 외에도 유럽연합(EU)도 우크라이나에 90억 유로(12조920억 원) 규모 차관을 별도 제공하기로 했다. 유럽부흥개발은행(EBRD)과 국제금융공사(IFC)는 차관 34억 달러(4조3,100억 원)를 제공할 예정이다.

김표향 기자 suzak@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