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류진 훈남 아들, '편스토랑' 출연..이찬원 '진또갈비', 호평 속 '우승' [Oh!쎈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나연 기자] '편스토랑'에서 이찬원이 선보인 '진또갈비'가 판정단들의 극찬 속 우승을 차지했다.

20일 방송된 KBS2 '편스토랑'에서는 '밥'을 주제로 요리 연구에 나선 차예련, 류수영, 이태곤, 이찬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주상욱이 출연한 '태종 이방원'을 모니터하던 차예련은 "남편이 이방원 역할을 하니까 맨날 수라상을 대접해야할 것 같다"며 '연저육찜'을 만들기 시작했다. 피톤치드를 이용한 훈연으로 특별함을 더한 그는 자신이 만든 연저육찜을 맛보더니 "이건 진짜 먹어봐야한다. 잊지 못할 맛이다. 단짠단짠이 있고 매콤함도 있다. 그리고 껍질 부위가 쫄깃쫄깃하다. 두부는 살짝 구워서 안은 부드러운데 입안에서 조화가 잘 된다"며 "좋겠다 주상욱!"이라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류수영은 햄버그 스테이크를 택했다. 그는 "최종요리는 이번에 자신 있다. 증언을 들려드릴게 있다"며 "아내 입장에선 먹어본것중에 제일 맛있다더라"라고 아내 하선의 증언을 녹음해 들려줬다. 특별한 꽈리고추 간장소스를 더한 햄버그 스테이크에 '꽈리한 함박'이라는 이름을 붙인 그는 "생각보다 짜지 않다. 소스도 실컷 부으면 된다. 한끼 든든하게 밥까지 잘 먹을수 있는걸 마련해봤다. 아삭해도 좋고 꽈리가 익어도 맛있다. 두가지 맛 즐기는것도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요리 준비에 앞서 특별한 손님을 맞은 이태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은밀하게 '산벌주'를 꺼내온 그는 "아무나 안준다. 오늘 손님 초대해서.. 아주 예뻐하는 사람"이라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태곤이 '예뻐하는 사람'의 정체는 지상렬이었다. 이태곤은 지상렬에게 산벌주를 권한 후 "내가 맛있는거 해주겠다"라며 80cm짜리 참치를 꺼내 즉석에서 해체쇼를 선보였다.

직접 참치회를 뜬 이태곤은 토치를 사용해 순식간에 먹음직스러운 참치 직화 구이를 만들었다. 뿐만아니라 마무리로 금가루까지 뿌려 눈길을 끌었다. 이를 맛본 지상렬은 "진짜 맛있다. 어마무시하다"며 "볼살이 죽인다. 탄력이 장난 아니다"라고 감탄을 쏟아냈다.

OSEN

그런가 하면 처음으로 '편스토랑'에 출연한 이찬원은 "동인동 찜갈비를 만들어보려고 한다"며 고향인 대구의 음식을 최종 요리로 택했음을 밝혔다. 그는 편의점에서 시장조사까지 마친 후 집으로 돌아와 찜갈비를 준비하기 시작했고, 이를 본 붐은 "그런집은 양념 재료를 안알려주지 않나"라고 의아해했다. 그러자 이찬원은 "저희 아버지가 가르쳐줬다"고 답했고, 붐은 "나머지는 혼자만의 싸움인데 찬원군만 온가족이 함께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찬원은 "저는 사활을 걸었다. 완전 100% 저희 아버지의 레시피대로 한거라고 보시면 된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자신만의 특별함을 더하기 위해 시레기를 추가한 이찬원은 "양념도 양념인데 양념이 스며든 고기는 말 다했다. 어떡해 미쳤다. 첫 출연에 우승하면 어떡하냐. 매우면서 달콤한게 매콤하다고 하고 맵싸하다는 매우면서 알싸한거 아니냐. 이건 '맵싸콤'이다"라며 자신이 만든 '진또갈비'에 무한 자부심을 드러냈다.

네 셰프들의 준비 과정이 공개된 후, 본격적인 블라인드 테스트가 이어졌다. 이날 방송에는 스페셜 평가단이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이는 다름아닌 트로트 신동 임도형, 배우 류진의 아들 임찬형, 임찬호, 전 야구선수 홍성흔의 아들 홍화철이었다.

임찬호는 "요리 좋아해서 셰프가 꿈이다. 꼼꼼히 먹으면서 평가하겠다"고 말했고, 임찬형은 "진짜 편의점에서 사서 먹는 태도로 평가하겠다"고 각오를 드러냈다. 홍화철은 "제가 입맛이 보통 까다로운게 아니다. 홍슐랭, 홍종원이라는 별명이 있다. 가차없고 냉정하게 1등을 가려보겠다"고 자신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후 스페셜 판정단과 전문가 평가단은 네 셰프들의 요리를 먹으며 블라인드 테스트를 진행했다. 이태곤의 '무늬 오징어 먹물 파에야'를 먹은 홍화철은 "오징어를 질겨서 안좋아하는데 하나도 안질기다. 먹물때문에 은근히 고소하다"라고 말했고, 임찬형은 "혁신적이다"라고 감탄했다.

OSEN

또 차예련의 '연저육찜'에 대해 임도형은 "맛이 재밌다. 매운맛도 식당에 가면 화학적인 매운맛인데 이건 그렇지 않다. 깔끔하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임찬호 역시 "불닭같다. 삼겹살인데 새로운 맛"이라고 긍정적인 평가를 내렸다.

이후 등장한 것은 류수영의 '꽈리한 함박'이었다. 요리를 한 입 맛본 임찬형은 만족스러운 맛인 듯, 함박웃음을 지으며 엄지를 치켜세웠다. 임찬호는 "소스가 맛있다", "소스가 출시됐으면 좋겠다"며 소스만 따로 맛보는 등 애정을 드러냈다.

이찬원의 '진또갈비' 역시 칭찬이 쏟아졌다. 임도형은 "냄새로 압도했다. 인스타에는 맛집이 뜬다. 그런 비주얼보다 더 앞서나간다"며 "호불호 없을 것 같다. 다들 극호라고 칭할만하다. 갈비뿐아니라 모든 고기와 잘어울릴법한 소스다"라고 극찬했다.

임찬호는 "매운데도 당긴다"고 말했고, 함께 준비한 옥수수 마요네즈 역시 판정단들의 호평이 이어졌다. 곧바로 삼각김밥 버전을 맛본 임도형은 "김의 향이랑 잘어울린다. 이게 편의점 음식 맞냐"고 감탄했다. 임찬호는 "1분만에 완판되겠다. 저는 최에 삼각김밥이 바뀐 것 같다"고 말해 이찬원을 감동케 했다.

평가 결과, 우승자는 이찬원의 '진또갈비'였다. 전문가들 역시 "삼각김밥이 10-20대 판매비율이 40%가 넘는다. 젊은세대가 좋아할만한 상품", "지역에서 유명한 음식은 이슈되고 많이 좋아할 것"이라고 긍정적 평가를 내렸던 바. 첫 '편스토랑' 출연과 동시에 우승의 영광을 얻은 이찬원은 "아버지께 이 영광을 돌리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delight_me@osen.co.kr

[사진] KBS2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