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단독] 청도 사찰 '2시간 폭행·사망' 영상 공개..."수수방관해도 처벌 없다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사찰에서 60대 어머니가 30대 아들 폭행해 숨져

대나무 막대기로 2시간 30분 넘게 폭행

상해치사죄 적용…대법원서 징역 7년 형 선고

[앵커]
경북 청도에 있는 한 사찰에서 30대 아들을 때려 숨지게 한 60대 어머니에게 얼마 전 징역 7년이 확정됐죠.

폭행 상황이 담긴 영상을 YTN이 확보했습니다.

2시간 넘게 이어진 폭행을 신도들이 수수방관하는 모습도 이 영상에 나오는데요, 왜 이들은 처벌받지 않았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유족은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이윤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경북 청도에 있는 한 사찰 '차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