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가상화폐 폭락 '루나·테라 사건', 금융·증권범죄합수단이 수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년 4개월 만에 재출범한 금융·증권 범죄 합동수사단이 한국산 가상화폐 루나와 테라 폭락 사태 수사를 맡게 됐습니다.

서울남부지방검찰청은 오늘(20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등 혐의를 받는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 수사를 금융·증권범죄 합수단에 배당했습니다.

가상화폐 루나와 테라 투자자들은 어제 권 대표와 공동창업자 신현성 티몬 이사회 의장 등을 사기와 유사수신행위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