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어겐마' 최광일, 김철기 폭로로 '위기'…정상훈 재미를 위해 이준기 배신(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헤럴드경제

SBS '어겐마' 방송캡쳐



김철기가 최광일 아들 비리를 폭로해 최광일이 위기에 빠졌다.

20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어게인 마이 라이프'에서는 전석규(김철기 분)가 김석훈(최광일 분) 아들의 비리를 폭로한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김희우(이준기 분)가 구승혁(이경민 분)을 죽이려는 닥터K(현우성 분)앞에 나타났다. 김희우는 누구냐는 질문에 "지금 그게 중요한가? 널 너무 잘 아는사람"라고 답했다. 이에 닥터K는 "우리가 전에 만난적이 있던가요?"라며 의아해했고, 김희우는 "응 그리고 네 손에 죽었지"라며 몸싸움을 벌였다. 이후 울리는 사이렌 소리에 닥터K가 떠나고 박상만(지찬 분)과 김희우가 구승혁을 챙겼다.

김희우가 닥터K의 신원파악을 하겠다는 김규리(홍비라 분)를 말렸다. 김규리는 "너 혹시 우리보고 꼬리 내리라는거야?"라고 물었고, 김희우는 "두사람 지금부터 JQ건에서 손 떼. 무서워서 멈췄다고 하면 더 좋고. 너희는 나 믿고 물러서라. 이 사건 내가 끝낸다고 약속할게"라고 부탁했다.

김희우는 "싸움을 했다. JQ건설 수사를 멈추라고 동기를 설득하러 갔다가 괴한을 만났다. 오늘밤 안으로 김영일 풀어줄거다. 두 검사 모두 이 사건에 손 떼기로 했다. 의원님의 의견을 듣고 싶다. 검사는 끊임없이 의심해야 되는 직업이라고 들었다. 저는 지금부터 그 괴한을 쫓을거다. 문득 이런 생각이 들었다. 어쩌면 그 괴한 의원님의 사람일 수 있겠다. 확실하게 하고 싶었고 지시를 받은 후에 움직이고 싶었다. 그 괴한을 쫓아도 좋은지 아니면 덮어야 하는지 지시대로 하겠다"라며 조태섭에게 닥터K와 싸운 사실을 보고했다.

조태섭은 "마음에 들어 날 찾아오는 놈들은 늘 시끄럽지. 문제를 해결해달라고. 근데 김희우는 달라 문제가 아니라 답을 가져오고 있다. 근데 걸리는게 있다. 우너하는게 없다. 어린 검사야 범상치가 않아. 그뿐인가? 내 생각에 허를 찌르기도 해. 지도 지가 잘난거 알아. 근데 바라는게 없다? 김희우를 견제할 수 있는 사람을 골라봐"라며 김희우를 견제했다.

김희우를 부른 김석훈은 "총장 내가 올라갈거야. 이제 다 왔어. 내가 원하는 검찰 생각하는 이상 곧 이룰 수 있을거다. 윤종길 건은 최강진한테 넘겨. 대한당 김정택 대표 공천비리 내역이다. 사실 관계 확인하고 김정택 대표 털어. 그게 자네가 할 일이야"라고 지시했고, 김희우는 '됐어, 이젠 황진용 의원 차례야'라며 황진용(유동근 분)에게 향했다.

황진용은 "나보고 당 대표가 되라고? 멀쩡히 앉아있는 김정택을 밀어내라는 소린데 나는 싫어"라고 말했고, 김정택의 비리 자료를 건넨 김희우는 "이런 사람이 야당의 대표로 있으니 조태섭을 이길수가 없죠. 검사장의 지시를 받았다. 그동안 김정택 대표가 어떻게 살아왔는지 확인하라고요. 물론 검사장은 조태섭에게 지시를 받았겠죠. 의원님께서 넣으신 바람이 이제야 부르기 시작했다"라고 설득했다. 이후 황진용은 김희우에게 "김정택 대표에게 가는 길이다. 이번에도 자네 생각대로 된다면 도전하지 당대표"라고 말했다.

김석훈의 인사청문회 날 전석규가 김석훈 아들 김영일(한기찬 분) 비리에 대해 폭로해 김석훈이 위기에 빠졌다. 한편 조태섭이 이민수(정상훈 분)를 만났고, 이민수가 미래전자 사장을 구속했다. 이어 이민수가 김희우에게 "재밌는 걸 찾았다. 너랑 싸우는 거"라며 조태섭 아래에 들어가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