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식스센스3' 코드 쿤스트X넉살 등장...'소식좌' 등장에 유재석 "무식욕자라던데"(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tvN '식스센스3'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 코드 쿤스트와 넉살이 게스트로 등장해 활약했다.

20일 밤 8시 40분 방송된 tvN '식스센스3'에서는 코드 쿤스트와 넉살의 등장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게스트로 코드 쿤스트와 넉살이 등장했다. 두 사람이 등장하자 유재석은 "의욕이 넘치지 않는 게 좋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자 넉살은 아니라고 했고 코드 쿤스트를 보고 코드 쿤스트는 "활발한 상태다"고 주장했다.유재석은 "우리가 오늘 식당을 가는데 코쿤이 무식욕자로 소문났다"고 했다.

이에 대해 넉살은 코드 쿤스트가 소식좌라며 "커피 한 장에 김 두 장이면 이틀을 버틴다"고 밝혔고 코드 쿤스트는 "이틀 정도면 입에서 녹는다"고 말했다.

그런가하면 넉살은 미주와의 첫 만남이 강렬했다고 밝혔다. 제시는 "넉살 오빠가 미주를 좋아하네"라고 물었고 이미주는 "왜 티를 안 냈냐"고 거들었다. 그러자 유재석은 "미주도 요즘 인기가 올라서 사람을 가린다"고 했다. 이에 코드 쿤스트는 "급 따질 때 됐구나"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멤버들은 '있거나 없거나' 편을 위해 가게들을 찾아나섰다. 이색 자전거 가게부터 멤버들을 충격에 빠뜨린 아무것도 없는 식당, 비주얼에 한 번 반전 맛에 두 번 놀라는 고기를 판매하는 식당이 시청자들을 현혹시켰다.

이후 멤버들은 끝말잇기 게임을 진행했다. 순조롭게 진행을 하다가 유재석은 '정'자를 받고 '정어리'를 위친 뒤 손으로 물고리를 표현했다. 이를 본 넉살은 유재석에게 "진짜 얼굴이 정어리 얼굴이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하면 유재석은 넉살에게 "머리가 모자에 붙은 거 아니냐"고 놀렸다. 이에 분노한 넉살은 "설마 이 얘기 하려고 기다린 거 아니냐"며 "이거 내 머리다"고 소리쳤다. 그러자 유재석은 넉살에게 "너 송지효 닮았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본격적으로 가짜를 찾아 나선 멤버들은 우선 이색 자전거 가게를 보고 아무것도 없는 식당을 찾았다. 멤버들은 정말 아무것도 없는 외관에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이를 본 코쿤과 넉살은 가자라고 확신했고 제시는 "대놓고 이러는게 오히려 진짜일 것 같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찾은 곳은 고깃집 '시간을 파는 고깃집'이었다 사장은 "털곰팡이 발효 숙성 고기를 팔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털곰팡이를 이용해 480시간 동안 발효 숙성을 한다고 설명하자 멤버들은 놀랐다. 게다가 사장은 털 곰팡이가 피어있는 고기를 꺼냈고 털처럼 하얗게 된 고기 비주얼에 멤버들은 경악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