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조국 아들 인턴 확인서 허위"…최강욱, 2심도 의원직 상실형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조국 전 장관 아들에게 법무법인 허위 인턴 확인서를 발급해 준 혐의로 기소된 민주당 최강욱 의원이 2심에서도 의원직 상실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재판부는 1심과 마찬가지로, "조 씨가 인턴 확인서에 기재된 내용으로 활동했다고 보긴 어렵다고 판단했는데요. 최 의원은 "정치검찰의 폭주를 막아내겠다"고 했습니다.

변재영 기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