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극장골로 결승 진출…다시 부는 '박항서 열풍'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23세 이하 축구 대표팀이 동남 아시안게임에서 연장전 극장골로 2회 연속 결승에 올랐습니다. 베트남은 다시 한번 '박항서 열풍'에 휩싸였습니다.

하성룡 기자입니다.

<기자>

경기 전부터 개최국 베트남 전역은 뜨겁게 달아올랐습니다.

박항서 감독의 사진을 앞세운 차량 행진이 펼쳐졌고, 경기장에서도 관중석을 붉게 물들인 열렬한 응원이 이어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