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루나' 권도형 추징금 500억…당시 고발 안 한 국세청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국산 암호화폐 루나의 폭락이 큰 파장을 일으키는 가운데, 지난해 국세청이 권도형 대표에 대해 500억 원가량의 세금을 추징한 게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조세회피처에 법인을 세워서 벌어들인 돈을 빼돌렸다는 게 국세청 조사 결과였습니다. 하지만 국세청은 수 백억 원의 세금을 부과하면서도 권 대표를 고발하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조기호 기자입니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