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한동훈, '합수단 폐지' 추미애 비판 "공익 목적 없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어제(19일)에 이어 국회에 출석한 한동훈 법무장관이 2년 전 증권범죄합동수사단을 폐지한 추미애 전 장관을 작심 비판했습니다. 금융범죄를 일으킬 수 있는 사람들에게 범죄에 가담할 용기를 준 거라고 말했습니다.

강민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이틀째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종합정책질의에 출석한 한동훈 법무장관.

오늘 쟁점은 한 장관이 취임 당일 부활을 선언한 증권범죄 합동수사단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