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끊이지 않는 학교 폭력

엄마 조롱하는 '폭군' 딸, 물건 파손에 욕설은 기본('금쪽같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교사 엄마를 심하게 조롱하는 '집안의 폭군' 금쪽이가 등장했다.

20일 오후 8시에 방송되는 채널A '요즘 육아-금쪽같은 내새끼'에서는 '집안의 폭군' 금쪽이가 직접 출연을 신청한 사연이 공개됐다.

공개된 영상 속에서 금쪽이는 여동생에 쿠션을, 엄마 머리엔 인형을 던지며 심통을 부렸고, 이어 "잘도 가만히 있으신다"며 비아냥거렸다.

금쪽이는 엄마에게 계속해서 비꼬는 말을 뱉어냈지만, 어머니는 아무 말 하지 못했다. 그런 엄마를 금쪽이는 세게 노려보며 엄마를 조롱하는 표정을 지어보였다.

교사인 금쪽 엄마는 금쪽이가 학교에서도 일삼는 폭력으로 타 학부모에게 비난을 들어야 했고, 직업을 포기할 고민까지 했다고. 금쪽 엄마는 "영상에 나온 금쪽이 말은 많이 순화된 거고, 욕을 한다. 요즘엔 내 물건을 파손시킨다. 목걸이를 끊어놓거나 로션을 다 짜서 욕설을 써놓고 그런다"고 털어놨다.

[박새롬 스타투데이 객원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