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바이든 방한에 날 선 중국…세 불리기에 무력 시위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바이든 대통령 방문 첫날 일정이 이렇게 진행됐습니다만, 중국은 연일 날 선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 중국 견제 움직임이 신경 쓰이기 때문이겠죠. 미국에 맞서 세력 확장에 나서는가 하면 무력시위도 벌였습니다.

베이징 송욱 특파원입니다.

<기자>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방한을 하루 앞두고 열린 신흥 경제 5개국 모임인 브릭스 외교장관 회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