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삼성 평택공장부터 찾은 韓美대통령…"반도체로 동맹강화 의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니투데이 박종진 기자, 평택(경기)=박소연 기자]

머니투데이

(평택=뉴스1) 오대일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0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함께 경기 평택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을 방문해 생산 시설을 둘러본 후 연설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5.20/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he300]취임 후 첫 아시아 순방에 나선 조 바이든 대통령이 20일 오후 한국을 찾자마자 삼성전자 평택 반도체 공장부터 방문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함께 했다.

대통령실은 "한미 정상이 나란히 첫 일정으로 평택공장을 찾은 건 반도체를 통한 '한·미 경제안보 동맹 강화'로 글로벌 공급망 문제 등을 같이 해결해 나가려는 강력한 의지의 표명으로 볼 수 있다"고 밝혔다.

대통령실은 이날 "삼성전자 평택캠퍼스는 세계 최대 규모의 최첨단 반도체 생산기지로 우리 반도체 산업의 위상과 글로벌 공급망 내 비중을 보여주는 장소"라며 이같이 설명했다.


대통령실 "'한미 반도체파트너십 대화' 채널 활용, 공조 강화"

대통령실은 "향후 한국 정부와 미국 정부는 '한미 반도체파트너십 대화'(SPD) 등의 채널을 활용해 글로벌 공급망 현안 관련 공조를 강화하면서 양국 반도체 산업의 성장과 업계 간 협력 촉진을 위한 방안 등을 논의할 계획"이라고 했다. 한미SPD는 지난해 11월 우리 산업부와 미국 상무부 간에 개설된 반도체 협력 채널이다. 반도체 관련 공급망과 산업(투자·인력·기술) 협력 등을 논의하고 있다.

또 대통령실은 이번 방문이 윤 대통령 취임 후 첫 산업현장 공식 방문으로 우리 반도체 산업의 중요성을 확인하고 적극 지원을 다짐하는 의미도 지녔다고 강조했다. 특히 평택캠퍼스 등 510조원 규모의 반도체 업계 투자 프로젝트의 차질없는 진행을 위해 정부도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5월 반도체 업계는 2030년까지 510조원의 국내 투자계획을 발표했다.

아울러 경쟁사의 추격을 허용하지 않는 반도체 초격차를 확보해 나가기 위해서 정부는 반도체 산업이 '국가안보자산'이라는 인식 아래 국가 첨단 전략 산업으로 전폭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대통령실은 주요 내용으로 △반도체 기업이 속도 경쟁에서 우위를 선점할 수 있도록 공장의 신·증설을 가로막는 규제 해소와 원활한 인허가 지원, 실효성 있는 투자 인센티브 제공 △시스템반도체 산업 육성을 위해 우수 팹리스 기업의 성장을 촉진하고 파운드리 분야 투자도 확대할 수 있도록 지원 △인력난 해결과 반도체 기술력 확보를 위한 우수 인력 양성 체계 확립 △첨단기술 보호, 미국 등 주요국과 전략적 협력을 통해 반도체 공급망 협력체계 강화 등을 추진하겠다고 설명했다.

머니투데이

(평택=뉴스1) 오대일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 윤석열 대통령과 함께 경기 평택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을 방문해 생산 시설을 둘러본 후 연설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5.20/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계 최대 평택공장…메모리반도체 '글로벌 공급망'의 중심

한편 평택공장은 세계 최대이자 최첨단 반도체 공장이다. 1개 라인당 약 30조원을 투자해 6개 라인을 짓는다. 1, 2라인은 이미 가동 중이고 4월부터 클린룸을 가동하고 있는 3라인은 올해 하반기부터 본격 양산에 들어갈 예정이다. 4라인은 기초공사 중이며 5, 6라인은 이어 건설할 계획이다. 이미 투자된 금액만 100조원이 넘는다.

메모리는 D램 14나노급과 V낸드 7세대 제품을 생산하고 파운드리는 현재 5나노를 양산 중인데 올해 말부터는 4나노를 양산할 예정이다. 평택공장에서 전세계 D램의 14%, 낸드의 15%를 생산할 정도로 글로벌 공급망의 중심지다.

우리나라 반도체 산업은 메모리 분야의 경쟁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반도체시장에서 점유율 2위를 기록 중이다. 지난해 국가별 반도체시장 점유율(시장조사업체 옴디아 기준)은 미국 49.8%, 한국 19.9%, 유럽 8.8%, 일본 8.8%, 대만 8.3%, 중국 3.6% 등이다. 메모리 반도체는 우리나라가 독보적 1위다. 지난해 기준 59.1%이며 이중 D램은 71.3%, 낸드플래시는 47.2%다.

머니투데이

[평택=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 경기 평택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에서 이재용 부회장의 안내를 받으며 시찰하고 있다. 2022.05.20.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만 반도체 시장의 약 50~60%를 차지하는 시스템반도체에서 우리나라 점유율은 3% 수준이다. 국가별로는 미국 69.1%, 대만 11.0%, 유럽 8.6%, 일본 4.8%, 중국 3.3%, 한국 3.0% 등이다. 시스템반도체는 인텔 등 종합반도체 기업도 생산하지만 설계기업(팹리스)과 생산기업(파운드리) 간에 분업 구조가 일반적이다. 팹리스는 퀄컴(18%), 엔비디아(13%) 등 미국 업체 점유율이 절반 이상이고 파운드리는 대만의 TSMC(52%)가 독보적이다. 삼성(16%)은 파운드리 시장 점유율 2위다.

국내 산업에서 반도체가 차지하는 비중도 절대적이다. 지난해 수출은 1280억 달러로 총 수출의 20%를 차지했다. 반도체 산업은 제조업 생산의 10%(2019년 제조업 총생산 1553조원 중 반도체 149조원, 통계청 자료), 제조업 설비투자의 절반 이상(2021년 제조업 설비투자 100.2조원 중 반도체 55.4조원, 산업은행 자료) 을 차지하는 국가경제의 중추 산업이다.

박종진 기자 free21@mt.co.kr, 평택(경기)=박소연 기자 soyunp@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