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설마 믿을까"…김신영, 지호와 열애설→비디오 파문까지 정공법으로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코미디언 김신영이 그룹 오마이걸 출신 지호와의 열애설에 직접 해명에 나섰다.

20일 오후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서 DJ 김신영은 최근 불거진 난데없는 열애설을 직접 언급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신영은 "링크가 단체방에 많이 왔다. 말 같지도 않은 이야기들이 많이 생성이 돼서 생각을 해봤다. 저는 모 아니면 도더라. 제 루머는 중간이 없다"고 자신을 둘러싼 소문을 언급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김신영이 오마이걸 출신 지호와 열애 중이라는 소문이 퍼졌다. 한 유튜버가 휴대폰 케이스, 반지, 옷, 평소 자주 언급하는 등의 남다른 친분 등을 이유로 열애설을 주장한 것.

이에 김신영은 방송을 통해 "'할많하않'(할 말은 많지만 하지 않겠다)이라는 말도 있지만, '설마 믿을 사람이 있을까' 했다. 꽤 많이 이야기하시고 친구들도 링크를 보내더라"고 열애설에 직접 입을 열게 된 배경을 밝혔다.

그는 "(청취자들은) 다 아시겠지만 제가 원래 잘 퍼준다. 너무 어이가 없다"며 황당함을 드러냈다. 이어 김신영은 "가끔 살다 보면 제 얘긴데 저와 상관없는 일들이 많아서 그러려니 하고 넘긴다"며 "앞길 창창한 동생인데 응원을 많이 해주시길 바란다. 그리고 가장 중요한 건 아니다. 시원하게 얘기하고 싶다. 아니다"라고 속 시원한 해명을 했다.

또 김신영은 "제 옷 동생 빌려주면 안 되냐. 옷, 신발 누구한테 주지 않는다. 동생 예쁘게 내보내고 싶어서 제 옷을 빌려준 거디"라고 했다. 팔찌에 대해서도 그는 "최초로 그 팔찌를 찬 건 '행님아' 때다. 그 팔찌 때문에 감독님께 많이 혼났다"고 설명했다.

김신영은 "웃음으로 넘기기엔 누군가가 상처받을 수도 있다. 책임지지 못 할 얘기들 아니냐. 정말 하고 싶은 얘기가 있으면 MBC에 오셔서 출연 한 번 해주시길 바란다"라고 이야기했다.

김신영은 "어디 동생이랑 나들이 가겠냐. 나들이도 못 갈 것 같다"면서 "새로운 도전을 하는 우리 동생 응원해주시길 바란다"라고 최근 그룹을 탈퇴한 지호를 응원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김신영은 지난 2016년에도 비디오가 유출됐다는 의혹을 받은 바 있다. 사실이 아닌 것으로 판명난 해당 루머가 있을 당시에도 김신영은 직접 해명을 했다. 또 그는 같은 해 열린 MBC 연예대상에서도 "전대미문의 루머가 있었을 때 잠깐 삐그덕 거렸는데"라고 이야기, 수상 소감에 루머를 언급하기도 했다.

이날도 김신영은 "몇 년 전에는 심지어 비디오 파문이 있었다"며 당시를 언급했다. 그러면서 그는 "그때 제가 체력이 없다고 얘기했더니 이번엔 또 다른 파문이다"라며 재차 황당함을 드러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