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용산공원 시범개방 잠정 연기…정부 “발암물질 때문 아냐”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발표 하루 만에 돌연 연기 발표

“화장실·차양막 등 편의시설 부족

발암물질 등 환경 논란 탓 아니야”


한겨레

용산공원 시범개방 포스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가 대통령 집무실 주변 반환 미군기지를 활용한 용산공원 시범개방을 발표 하루 만에 돌연 잠정 연기했다.

국토교통부는 20일 오후 보도자료를 내어 “용산공원 시범개방은 연내 예정된 임시개방에 앞서 국민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고 이를 공원조성에 반영하기 위하여 추진된 행사”라며 “다만, 이번 행사는 편의시설 등 사전준비 부족으로 관람객 불편이 예상됨에 따라 잠정 연기한다”고 밝혔다. 전날 “국민이 더욱 대통령 집무실에 친근감을 느끼고 쉽게 다가갈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며 “오는 25일부터 13일간 대통령 집무실 남측에 있는 장군 숙소부터 국립중앙박물관 북측 '스포츠필드'에 이르는 공간을 하루 2500명에게 공개하겠다”고 발표했다가 하루 만에 취소한 것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준비가 부족했던 편의시설이 무엇이냐는 물음에 “화장실과, 더운 날씨에 햇빛을 가릴 차양막 또는 쉼터 같은 것들”이라며 “조금 더 잘 갖춰서 개방하는 것이 좋겠다는 판단으로 잠정 연기하고, 구체적인 시범개방 개시 일정이 다시 확정되면 공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발표 하루 만에 시범개방이 취소되면서 반환 기지를 둘러싼 유해 환경 논란을 정부가 의식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온다. 더불어민주당과 환경단체는 환경부로부터 받은 ‘환경조사 및 위해성 평가 보고서’ 등을 인용해, 반환 미군기지에서 다이옥신, 유류 오염물질, 비소 같은 유해물질이 기준치 이상 검출되었다며, 필요한 조처를 충분히 하지 않은 채 개방을 서두르는 정부를 비판해왔다.

녹색연합은 전날 낸 보도자료에서 “국토부가 의원실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미군 숙소 부지의 TPH 수치(토양의 기름 오염 정도를 의미)가 기준치(공원 조성이 가능한)의 29배를 넘고, 지하수에서는 대표적인 발암물질인 벤젠과 페놀류가 기준치의 3.4배, 2.8배였다”며 “국토부는 팡파르를 울리고 축하 세레머니로 치장한 용산공원 부지 시범 개방 사기극을 당장 멈추라”고 요구했다.

그러자 정부는 보도자료를 내어 “개방 예정인 대통령집무실 남측부터 스포츠필드에 이르는 부지는 최근까지 미군 가족들과 학생들이 사용하던 시설”이라며 “2020년 12월 반환받은 스포츠필드는 전문기관 분석에 따르면 평균적인 공원 이용 형태(주 3회 하루 2시간)를 고려했을 때 임시개방에 큰 문제는 없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더 안전한 이용을 위해 토양과 인체접촉을 최대한 차단할 수 있는 토사 피복 (산책로 조성, 인조잔디 포장 등)을 수행했다”며 “하반기 임시개방 때 국민이 공원을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환경 위해성 저감 조처를 철저히 하겠다”고 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날 “시범개방 잠정 연기는 편의시설을 더 충분히 갖추기 위한 것이지 유해성 논란과는 관련이 없다”며 “하루 2시간 안으로 공원을 이용하면 문제가 없다는 정부 입장은 그대로”라고 거듭 강조했다.

최하얀 기자 chy@hani.co.kr

벗 덕분에 쓴 기사입니다. 후원회원 ‘벗’ 되기
항상 시민과 함께 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 신청하기‘주식 후원’으로 벗이 되어주세요!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