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트위터, 국제 갈등·재해 관련 가짜뉴스 집중 감시한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미정 기자]
AI타임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트위터(Twitter)가 허위 정보를 새로운 방식으로 단속한다. 전쟁이나 폭력, 자연재해, 국민 건강 등에 대한 가짜 정보를 집중 차단한다. 게시물에 틀린 내용이 있을 경우, 즉시 경고문을 붙이는 방식이다. 트위터 알고리즘에 제외될 뿐만 아니라 '좋아요'나 '공유'버튼도 못 누른다. 정치적 주제에 다소 치우친 팩트체킹 시스템에 활기를 불어넣을 수 있을 전망이다.

이와 관련해 트위터를 44억달러(약 56조원)에 인수할 예정인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일론 머스크(Elon Musk)의 반응이 주목된다. 머스크는 트위터 내 표현 제한을 뿌리 뽑겠다는 신념이 강한 '절대적인 표현자유주의자(free speech absolutist)'로 알려져 있다.

AI타임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트위터의 새로운 방침은 20일(한국 시간) 로이터, BBC 등 유력 외신을 통해 일제히 보도됐다. 트위터 공식 블로그에 따르면 트위터는 올해 2월 일어난 러시아-우크라이나 무력 충돌에 대한 가짜 정보부터 걸러낼 방침이다. 이후 점차적으로 아프가니스탄, 에티오피아, 인도 등에서 일어나는 국제적 재난이나 위기에 대한 허위 정보까지 범위를 확장할 예정이다.

요엘 로스(Yoel Roth) 트위터 안전·진실추구 책임자는 "우리는 국제적 갈등에 대한 틀린 정보를 걸러내기 위해 '위기 속 허위 정보 정책(Crisis misinformation Policy)'을 만들었다"고 블로그에서 밝혔다. 정책에 포함된 기준에 따라 허위 정보를 거른다는 의미다.

정책 위반 기준은?

AI타임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트위터는 위기 속 허위정보 정책(Crisis misinformation policy) 위반 게시물을 크게 네 가지로 분류한다. 이중 하나만 해당돼도 경고문을 붙인다.

우선 갈등·재난 상황이 일어나는 장면 묘사가 사실과 다른 경우다. 또 무력 사용, 영토 주권 침해, 무기 사용에 대한 거짓 주장·왜곡도 해당한다. 특정인에 대한 전쟁범죄나 집단 만행에 대한 명백한 허위·왜곡 혐의가 발견될 경우에도 경고문을 붙인다. 유엔(UN) 같은 국제기구나 집단 활동에 대한 허위 정보도 마찬가지다.

위의 내용이 포함된 게시물에 거짓 정보가 있는 경우 즉시 경고문을 붙인다. 사용자는 게시물을 누르기 전 '이 게시물은 트위터 정책을 위반했습니다. 허위 정보가 들어 있습니다'라는 문구를 보게 된다. 경고문이 포함된 트윗은 '트위터 알고리즘'에서 제외된다. 사용자는 '좋아요', '리트윗', '공유' 버튼도 누를 수 없다. 사용자가 게시물을 보길 원하면 클릭해서 접근할 수는 있다.

로스(Roth) 책임자는 "현재 국제적 갈등·위기로 피해를 보는 글로벌 시민이 많다"며 "이에 대한 허위 정보까지 퍼지는 건 그들에게 2차적 피해를 주는 것과 다름 없다"고 해당 정책을 만든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우선적으로 신원이 증명된 개인 계정과 정부가 운영하는 공식 계정에 적용한다"고 밝혔다.

정치 주제에 치우친 팩트체킹에 다양성 입혀

AI타임스

팩트체킹 토양이 기름진 미국에서는 SNS와 비영리 팩트체킹 사이트가 협업 맺어 허위 정보를 거르는 데 노력하고 있다. (사진=셔터스톡)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팩트체킹 토양이 기름진 미국에서는 SNS와 비영리 팩트체킹 사이트가 협업을 통해 허위 정보를 거르는 데 노력하고 있다. 메타(Meta) 자회사인 페이스북(Facebook)의 경우 2016년부터 팩트체커들과 손잡았다.

전문 팩트체커가 뉴스나 공신력 있는 SNS 계정에 허위 내용이 있다고 의심이 들 경우 해당 사실을 점검한 뒤 진위여부를 가려낸 결과를 제휴 맺은 SNS에 공유하는 방식이다. 미국의 대표적인 비영리 팩트체킹 사이트는 폴리티팩트(PolitiFact), 팩트체크.org(FactCheck.org), 워싱턴포스트 팩트체커(The Wachington Post Fact Checker)가 있다. 대통령, 상·하원의원, 국세청 등 주요 인물·기관 발언 내용과 정부 통계를 중심으로 사실을 가려낸다.

그러나 팩트체킹은 대부분 선거, 정책 등 정치 주제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서울대 언론정보연구소 SNU팩트체크센터 관계자는 "국제 팩트체킹 네트워크(IFCN)가 권고하는 팩트체킹 가이드라인은 있지만 팩트체킹은 대부분 정치적 주제가 주를 이룬다"고 와의 통화에서 언급했다. 이런 점을 고려해볼 때 이번 트위터 정책은 특별하다. 정치보다는 국민 건강, 전쟁, 기아, 폭력 등 사회적 현안에 대한 허위 정보를 주의 깊게 다뤄서다.

뉴욕타임스(NYT)는 "표현의 자유(freedom of speech)를 외치던 일론 머스크가 이러한 콘텐츠 관리(content moderation) 정책에 어떻게 반응할지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분석했다. 머스크는 지난달 440억달러(약 56조원)에 트위터를 인수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그는 차단된 도널드 트럼프(Donald J. Trump) 미국 전 대통령 계정을 풀어주겠다는 등 트위터 내 표현 제한을 없애겠다는 입장을 여러 차례 밝혀왔다.

AI타임스 김미정 기자 kimj7521@aitimes.com

[관련 기사]트럼프의 트위터 복귀 예고한 일론 머스크에 "큰 힘엔 큰 책임" 비판 쇄도

[관련 기사]광고, 일론 머스크는 싫어하고 트위터는 필요해서 문제

<저작권자 Copyright ⓒ AI타임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