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1800억원에 팔린 경주용 벤츠…세계 최고가 기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메르세데스-벤츠가 박물관에 보관하고 있던 경주용 쿠페를 1800억원대에 판매하면서 '세계에서 가장 비싼 차' 기록을 깼습니다.

19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 CNN 비즈니스 등 보도에 따르면 메르세데스-벤츠는 지난 5일 슈투트가르트에 있는 벤츠 박물관에서 비공개 경매를 진행해 1955년형 300 SLR 울렌하우트 쿠페를 판매했습니다.

메르세데스 수석 엔지니어 루돌프 울렌하우트의 이름을 딴 울렌하우트 쿠페는 경주 대회 출전을 위해 지난 1955년에 개발된 레이싱카입니다. 현재 전 세계에 단 두 대뿐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