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댕댕이 홀로 두고 못나가"…반려견 걱정에 출근 거부하는 뉴욕커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미국 뉴욕 시민들이 반려견들과 함께 산책을 하고 있다. [사진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내에서 코로나19 확산세 감소로 재택근무에서 사무실 출근으로 전환하는 기업체가 늘고 있다. 이는 미국도 마찬가지다. 그런데 뉴욕 시민들 가운데 출근을 거부하는 이들이 적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유인 즉, 하루 종일 함께 보내던 반려동물을 홀로 둘 경우 분리불안에 시달리수 있다는 것이다.

19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는 미국 동물 애호협회(ASPCA)를 인용해 미국에서 코로나 팬데믹 동안 2300만 이상의 가구가 고양이나 강아지를 입양했다고 전했다.

맨해튼 이스트빌리지 강아지 훈련 학교 책임자인 케이트 세니시는 "주인이 직장으로 복귀하게 되면서 갑자기 수천 마리의 강아지가 동시에 분리 불안 변화를 겪게 됐다"고 우려했다. 그는 코로나19 발생 이전에는 반려견이 혼자 남겨지는 데 익숙해 변화에 비교적 빨리 적응할 수 있는 데 비해 팬데믹 기간 동안 태어나고 입양된 강아지들은 나이도 어리며 혼자 남겨진 경험도 없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케이트는 "쉽지 않겠지만 강아지들에게 새로운 훈련이 필요하다. 도시 아파트에 사는 강아지들은 언제나 이상적이지 않은 환경에 적응해왔다"고 덧붙였다.

맨해튼 어퍼 웨스트 사이드에서 무역 일을 하는 토드 맥코믹은 NYT에 "사무실로 다시는 돌아가지 않을 것"이라며 "13살 된 강아지를 혼자 두지 않기 위해 팬데믹이 시작된 이후로 외식도 거의 하지 않고, 휴가도 가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스트빌리지에 사는 변호사 메리 셰리던은 팬데믹 이후 13살 아들 테오가 친구들과 놀 수 없게 되자 아들에게 다른 친구가 필요하다고 느꼈고, 2020년 여름 2200달러(약 280만원)를 지불하고 골든두들 강아지 날라를 집으로 데려왔다. 지난달 다시 직장으로 돌아간 셰리던은 "아기를 낳고 직장에 돌아갔을 때와 같은 기분을 느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그러면서 "현재는 분리 불안이 많이 완화됐다"고 했다. 이어 "책임감을 느끼기 때문에 강아지와 함께 할 수 있는 환경에서 키우는 것이 훨씬 더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ASPCA 행동과학팀 부팀장 팸 레이드는 갑자기 혼자 남겨진 강아지들은 "왜 갑자기 모든 사람들이 집에서 시간을 보내지 않고 문밖으로 뛰쳐나가는지 궁금하고 혼란스럽고 또 외로울 것"이라면서 "직장에 복귀하기 전에 먼저 짧게 분리불안 훈련을 하고, 업무 일정에 맞춰 산책과 밥시간을 잡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일각에선 지나치게 반려동물에 집착하는 사람들이 오히려 반려동물의 분리불안을 부추기고 있다고 지적한다. 진짜 분리불안은 동물이 아니라 주인에게 있을 수 있다는 것이다.

이스트빌리지에서 개를 기르는 라프 애스터는 "불안의 상당 부분은 강아지가 아니라 주인에게서 온다. 이제 사람들이 강아지를 놓아줘야 할 때"라며 "팬데믹은 불안장애를 앓던 사람들이 진정한 불안장애에 빠지게 되는 계기가 됐다. 강아지들은 어떻게든 분리불안에서 자유로워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아마존이나 구글, 스퀘어 스페이스 등 많은 기술 회사는 팬데믹 이전에도 사무실에 강아지를 데려오는 것을 허용했다. 또 다른 회사들도 직원을 유치하고 유지하려는 방법으로 반려동물을 데려오게 하는 예외적인 조항을 만들기도 했다.

그러나 이는 일부 회사에 그친다. 인적 자원 관리 협회 캐런 버크 인사 담당임원은 "가끔 있는 '애완견을 직장에 데려오는 날'을 제외하고는 강아지를 직장에서 허락하는 것을 본 적이 없다"면서 "이와 같은 이벤트는 많지 않고 모든 직장 문화가 이를 뒷받침할 수 있는 것은 아니며, 이는 스스로 극복할 문제"라고 말했다.

[조성신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