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황금가면’ 관전 포인트 셋 #김민주 작가 #욕망 #차예련·나영희·이휘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황금가면’이 끝없는 욕망을 향해 질주하는 세 여자의 이야기와 다채로운 캐릭터들로 안방극장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KBS 2TV 새 일일드라마 ‘황금가면’(연출 어수선/ 극본 김민주/ 제작 아이윌미디어)은 그릇된 욕망과 탐욕이 빚어낸 비극으로, 세 여자의 광기 어린 싸움 속에서 해답을 찾아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황금가면’이 첫 방송을 3일 앞두고 주목해야 할 관전 포인트를 공개, 예비 시청자들의 본방사수 욕구를 더욱 끌어올리고 있다.

매일경제

황금가면 포스터 사진=아이윌미디어


# 어수선 감독 X 김민주 작가, 두 대가의 의기투합!

‘황금가면’은 ‘내일도 맑음’ 등 가족극의 대가 김민주 작가가 처음으로 집필한 복수극이다. 탄탄하게 설계된 인물들 간의 갈등 구조와 치밀하게 계획된 사건들이 안방극장을 장악한다고 해 이목이 쏠린다. 여기에 ‘우아한 모녀’를 연출한 어수선 감독 특유의 감각적인 연출력이 더해져 인간의 본성과 복수극 서사에 대한 몰입도를 높인다. 특히 어수선 감독과 김민주 작가는 ‘내일도 맑음’ 이후 3년 6개월 만에 다시 의기투합한다고 해, 그들이 만들어낼 시너지를 기대하게 만든다.

# 욕망의 대서사를 극대화할 배우들의 폭발적인 시너지!

명품 연기력을 지닌 차예련(유수연 역), 이현진(강동하 역), 나영희(차화영 역), 이휘향(고미숙 역)은 탐욕, 욕망, 증오, 분노와 같이 요동치는 감정선을 섬세하고 차별화된 표현력으로 극을 밀도 있게 이끈다. 또한, 차예련은 이현진(강동하 역), 이중문(홍진우 역), 연민지(서유라 역)와 함께 또 다른 그릇된 욕망의 로맨스를 예고하고 있다. 여기에 믿고 보는 배우 라인업으로 극을 더욱 다채롭게 만든다. 차별화된 개성을 지닌 배우들이 보일 환상의 시너지에 궁금증이 더해진다.

# 정형화된 구조를 탈피한 스토리

극 중 유수연은 ‘현대판 신데렐라’라고 불렸지만, 모종의 이유로 180도 변해 스스로 자신의 유리구두를 쟁취하려는 인물이다. 욕망과 탐욕의 퀸 오브 퀸 차화영부터 졸부 사모님 같지만 명동의 큰손인 고미숙이 지닌 비밀과 음모까지 세 여자의 대립이 에피소드를 더욱 격정적으로 만든다. 인과응보의 논리가 펼쳐지는 모든 과정을 되짚어 보면 극을 더욱 즐길 수 있다는 제작진의 전언이다.

뿐만 아니라 ‘21세기에 신데렐라가 산다면, 진짜 유리 구두의 주인은 누가 됐을까’라는 질문을 던지는 신선한 소재로, ‘유리구두’가 운이 좋은 여자의 상징이 아닌, 스스로 운명을 쟁취하는 과정이 흥미롭게 그려진다고. 더불어 선과 악이 아니라 욕망과 욕망이 부딪치는 과정과 인물들 간 얽히고설킨 인연은 극에 궁금증을 유발한다.

이처럼 ‘황금가면’은 매료될 수밖에 없는 매혹적인 서사에 드라마를 더욱 풍성하고 탄탄하게 만드는 믿고 보는 배우들이 합류, 극강의 케미스트리까지 예고하며 첫 방송을 더욱 기다려지게 하고 있다.

한편 KBS 2TV 새 일일드라마 ‘황금가면’은 ‘우아한 모녀’, ‘내일도 맑음’ 등을 연출한 어수선 감독과 ‘내일도 맑음’ 등을 집필한 김민주 작가가 다시 한번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사랑의 꽈배기’ 후속으로 오는 23일 오후 7시 50분 첫 방송 될 예정이다.

[김나영 MK스포츠 기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