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루머와 악플러

"곱게 미쳐라"...하리수, 황당 루머에 분노 폭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하리수. 사진| 하리수 SNS


방송인 하리수가 자신을 둘러싼 헛소문에 크게 분노했다.

하리수는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X랄도 풍년이네! 바빠서 서울에만 있는 내가 매일 대구를 어떻게 간다는 거임?"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하리수는 "미치려면 곱게 미쳐. 이래서 루머 생성하고 무고한 사람한테 죄 덮어 씌우는 인간들은 진짜 법으로 최고형 때려야 해"라며 "우리나라 법이 너무 약해. 진심 짜증이다. 에잇"이라며 황당한 루머에 크게 화가 난 모습이다.

공개된 사진 속 익명의 누리꾼은 인터넷 게시판에 '하리수가 대구에서 하고 있는 욕 노래 놀이 사건을 제보한다'는 글을 올렸다. 이 사람은 대구 한 지역에서 하리수를 비롯한 흑인 혼혈가수 9명이 남한 사회를 비방하는 노래를 하면서 떠드는 소음이 대구 도로 주위에 계속 들린다고 주장했다.

하리수는 이 게시물을 직접 캡처해 사실이 아니라고 일축하며 헛소문을 제대로 처벌하지 않는 현실을 개탄스러워했다.

누리꾼들은 "가지가지 한 방법으로 비방하는 듯. 가만히 있던 연예인은 무슨 죄", "법을 강화했으면 좋겠어요", "매일 대구에서 소란이라니. 순간 이동 초능력도 아니고" 등 함께 분노하며 하리수를 격려했다.

한편 하리수는 유튜브 채널과 SNS를 통해 팬들과 소통하고 있다. 지난달 tvN '프리한 닥터 - 프리한 닥터M'에 출연했다.

[이유리 스타투데이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