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전참시’ 파트리샤 “학교에서 대시 받은 적 있어”…조나단 반응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전참시’ 조나단 동생 파트리샤가 깜짝 발언을 한다.

21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 200회에서는 동반 화보 촬영에 나서는 조나단, 파트리샤 남매의 하루가 그려진다.

이날 파트리샤는 오빠 조나단과 함께 생애 첫 화보 촬영을 한다. 색다른 경험을 앞둔 파트리샤는 “너무 기대되고 행복하다”라며 미소를 감추지 못한다.

파트리샤는 화보 촬영을 위해 그간 꾸준히 외모 관리를 해왔다고. 이날 남매 픽업을 위해 조나단 집을 방문한 유규선 매니저 역시 파트리샤의 달라진 모습에 깜짝 놀란다. 그는 원피스를 입고 나타난 파트리샤를 보며 “대박이다, 너무 예쁘다”를 연발한다.

최근 자신의 인기를 실감한다고 밝힌 파트리샤는 학교에서의 비하인드 스토리도 전한다. 그는 “학교에서 대시 받은 적이 있다”며 오빠 조나단에게 깜짝 고백한다. 이에 오빠 조나단은 어떤 반응을 보였을지 궁금증이 커진다.

이어 본격 촬영 준비를 마친 파트리샤의 모습이 또 한 번 시선을 사로잡는다. 헤어, 메이크업을 모두 완성한 파트리샤의 모습에 현장 분위기도 달아오른다고. 과연 모두를 놀라게 한 파트리샤의 변신은 어땠을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한편 MBC ‘전지적 참견 시점’ 200회는 21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MBC 제공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