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사랑과 이별

“제가 그런 쪽으로 매력이 있나요?” 김신영, 오마이걸 출신 지호와 열애설에 발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유튜브 화면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방송인 김신영이 오마이걸 출신 지호와의 열애설에 대해 “말 같지도 않은 이야기”라고 언급했다.

20일 방송된 MBC FM4U ‘정오의 희망곡 김신영입니다’에서 김신영은 “내 루머는 ‘모 아니면 도’더라. 이걸 믿는 사람이 있을까 했는데 꽤 많은 분들이 이야기해 주시고 제 친구들도 링크를 보내더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정희’ 가족들은 잘 아시겠지만 제가 원래 잘 퍼준다. 솔직히 너무나 어이가 없다”면서 “가장 중요한 건 사실이 아니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제가 그런 쪽으로 매력이 있는 줄 몰랐다. 웃음으로 넘기기에는 또 누군가 상처받을 수 있지 않냐”면서 “동생이랑 어디 나들이라도 가겠냐? 나들이도 못 갈 것 같다”고 토로해 눈길을 끌었다.

그러면서 “앞길 창창한 동생, 길 막지 마시고 좋은 마음으로 응원해주시길 바란다”며 열애설이 사실이 아님을 강조했다.

앞서 유튜브 채널 ‘탈덕수용소’에는 ‘[김신영♥여자아이돌 연애] 이게 왜 진짜야..? 아이돌 찐팬이 폭로 후 탈덕한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세계일보

유튜브 화면 캡처


해당 영상에서는 김신영과 지호의 커플 아이템이라고 언급하며 “커플링을 맞췄다”, “지호만 혼자서 김신영을 따라 샵을 바꿨다”, “지호가 땡쓰투에 김신영을 언급했다”, “애칭 신바를 사랑한다고 하더라”, “개인 인스타그램에서 김신영을 먼저 팔로우 했다”, “럽스타 증거가 넘쳐 팬이 탈덕했다” 등의 주장을 펼쳤다.

이에 대해 김신영은 커플템으로 지적된 아이템들에 대해 “(옷도) 제 옷, 팔찌는 2008년에 산 것”이라며 “동생(지호) 출근길 , 팬미팅 할 떄 예쁘게 내보내고 싶어 제 옷 빌려준 거다. 제거 보시면 다 나온다. 심지어 그 팔찌 (처음) 낀 건 ‘행님아’때다. 제가 그 팔찌 때문에 감독님에게 많이 혼났다”고 설명했다.

한편 지호는 소속사 WM엔터테인먼트 측과 계약이 불발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오마이걸은 효정, 미미, 유아, 승희, 유빈, 아린 등 6명으로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