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국회의원 이모저모

박종우 거제시장 후보 등 3명 검찰고발... 선거운동 대가 금품수수 혐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박 후보 측 "후보가 돈 준 적 없어, 매도당해"... 지방선거 최대 변수로 부상

오마이뉴스

▲ 경상남도선거관리위원회. ⓒ 윤성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종우 국민의힘 경남 거제시장 후보 등 3명이 공직선거법 위반혐의로 검찰에 고발된 사실이 확인돼 지역 지방선거 최대 변수로 부상하고 있다.

경상남도선거관리위원회는 지난 19일 선거운동 등의 대가로 매수 및 기부행위와 관련해 A씨를 포함한 3명을 고발했다고 밝혔다. 그런데 선관위는 보도자료를 통해 이같은 내용을 밝히면서도 관련 지역이나 혐의자를 구체적으로 특정하지 않았다.

하지만 앞서 <노컷뉴스>를 비롯한 언론의 보도를 종합하면, 고발된 캠프는 거제시장 선거에 출마한 국민의힘 박종우 후보와 관련자들로 보인다.

박종우 후보 측도 고발 사실을 통보받았다고 확인하면서도 혐의에 대해서는 전혀 관련이 없고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이다. 이와 관련해 경남선관위는 "보도자료 이외에 어떠한 내용을 확인해 줄 수 없다"는 입장이다.

관련 사건은 금품을 수수한 B씨와 C씨가 돈을 되돌려 주는 동영상과 함께 녹취록이 지난 9일 언론에 보도되면서 알려졌다.

<노컷뉴스>에 따르면, 박종우 후보는 지난해 8월 언론을 통해 거제시장 출마를 선언한 이후 측근 B씨를 통해 개인정보가 담긴 입당 원서와 당원 명부 제공 등을 대가로 3차례에 걸쳐 지역구 국회의원 직원 C씨 등에게 1300만원을 제공한 혐의를 받는다.

C씨는 선거운동 등 각종 홍보활동을 하고 B씨로부터 대가를 제공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C씨는 국민의힘 거제 지역구 국회의원 소속 직원으로 입당 원서와 당원 명부 등을 관리하고 있었다.

처음에는 이들의 금품 수수 의혹 금액이 500만원 정도로 추정되었으나, 이보다 두 배 이상 많은 1300만원이 이들 사이에 오고 간 것으로 파악되었다.

박종우 후보 선거대책본부 측은 <거제신문>과의 통화에서 "의혹이 있다면 선관위가 고발하는 것은 당연한 수순이지만 선관위 조사에서도 진술했듯이 박 후보가 돈을 준 적이 없고 전혀 관련도 없다"면서 "사실관계가 확인되지 않는 녹취록 등으로 의혹만 증폭시키며 후보를 매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박 후보측은 "일방적인 한쪽의 주장만 듣지 말고, 모든 사실은 경찰과 검찰의 조사를 통해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시민 D씨는 "선관위가 아무런 혐의도 없는데 검찰에 고발하지는 않았을 것으로 추측된다"면서 "시중에는 벌써 재선거 루머가 나돌고, 박 후보 지지자들도 패닉 상태에 빠져 당혹스러워하는 모습"이라고 말했다.

이어 "시민의식이 성숙해지며 깨끗한 선거문화가 정착되고 있는 마당에 최근에 난무하는 불·탈법 의혹들은 보면서 거제 선거문화가 퇴보하는 게 아닌가 우려스럽다"며 "지지 후보와 당을 떠나 공명선거를 위해 철저한 조사로 의혹의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미디어 경남N거제 백승태 기자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거제신문에도 실렸습니다.

▶오마이뉴스에서는 누구나 기자 [시민기자 가입하기]
▶세상을 바꾸는 힘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공식 SNS [페이스북] [트위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