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팝업★]선예 "무통주사 없이 3번 출산? 자연주의 출산이라..극에 달하는 고통 호기심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혜림 유튜브 캡처



[헤럴드POP=천윤혜기자]혜림이 출산을 세 번 경험한 선예에게 출산과 육아에 대한 조언을 구했다.

20일 혜림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Lim's diary'에 '육아선배 선예언니와 함께하는 출산 전 찐토크!'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혜림은 "선예 언니랑 육아 토크를 준비했다"며 선예와 함께 하는 시간을 가졌다. 출산 전에 영상을 찍은 혜림은 "육아 토크에 대해 궁금한 것도 개인적으로 많다. 저한테 들어온 질문도 있는데 육아 선배인 언니한테 물어보는 게 좋을 것 같았다"고 선예와 육아 토크를 하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혜림은 우선 "내가 알기로는 언니는 무통주사를 안 맞았지 않나. 왜 세 번이나 안 맞았냐"라며 무통주사를 맞지 않고 출산을 세 번이나 한 이유에 대해 물었다. 그러자 선예는 "안 맞았던 이유는 병원에서 의사 선생님이 받아주시는 출산이 아니었고 집에서 낳는 자연주의 출산을 선택해서였다. 산파랑 낳는다는 게 될까 생각도 했는데 오히려 결혼하고 바로 애를 갖고 캐나다에 가자마자 임신 준비를 하다 보니까 모든 게 낯선 캐나다 환경인데 낯선 곳에서 애를 낳고 산후조리 체계도 없어서 애를 낳고 다음날 집으로 와야 한다는 게 머릿속에 그려지지도 않고 불편하고 더 무섭게 느껴졌다. 그래서 오히려 집에서 낳는 게 편하지 않을까 생각의 전환이 됐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이에 혜림은 "참을 만했냐"고 질문했고 선예는 "참을 만했다고 표현하기가 그렇긴 한데 아프긴 아프다. 하늘이 노래지만 아기가 나온다는 얘기를 많이 들었는데 얼마나 아프면 하늘이 노래지나. 산모의 마음이 편안하고 내가 가장 편안한 공간에서 아이를 출산하는 게 맞는 얘기고 나는 집에서 낳는 게 마음이 편하다고 느껴졌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지금 생각하면 가장 극에 달하는 고통에 있을 때 어떤 고통일까에 대한 호기심도 조금은 있었던 것 같다. 오는 그 찰나에 아이가 나오면서 그것이 기쁨으로 바뀌는 찰나가 어떤 기분일까 너무 궁금한 거다"고 하기도.

그러자 혜림은 "나는 안 궁금하다. 그냥 아픈 건 빨리 지나갔으면 좋겠다"고 걱정했다. 이에 선예는 "그럼 안 하면 된다. 무조건 무리하지 않고 건강하게 출산할 수 있는 상태로 선택하는 게 최고일 것 같다"고 조언했다.

혜림은 선예에게 산전 교육에 대해서도 질문했다. 특히 호흡에 대해 말을 꺼냈고 선예는 "라마즈 호흡이라고 너무 아프니까 호흡하는 법을 까먹는다. 나도 그 고통이 왔을 때 숨을 참게 된다. 온몸이 나도 모르게 부들부들 떨린다"고 말문을 열었다.

선예는 이어 "처음에는 5분 간격으로 (진통이) 오다가 좁아진다. 이 과정이 24시간 걸리는 사람도 있고 보통 첫 애를 출산할 땐 기본 18시간 이상이다. 나는 8시간 정도여서 나는 정말 감사했다. 너무 아프면 나도 모르게 숨을 참고 정신이 빠지게 되니까 호흡하는 거에 더 집중하려고 노력하다 보면 고통이나 아픈 부분에 대한 게 덜 느껴지는 게 있는 것 같다"고 경험담을 전했다.

그는 또한 "스트레칭을 많이 해주는 게 중요하다. 진통이 올 때 경직되고 굳어서 쥐가 나는 사람들이 많다. 병원에는 다리를 올려놓는 거치대가 있는데 나는 내 손으로 무릎을 잡아야 했다. 그러다 보니까 팔에도 쥐가 오고 종아리에도 쥐가 오더라. 그나마 운동을 조금식이라도 스트레칭을 해왔기 때문에 이 정도로 견디지 않았나 싶다. 운동과 스트레칭은 무조건 추천했다"고도 조언했다.

그러면서 혜림에게 운동을 하고 있냐고 질문했고 혜림은 "의사 선생님이 운동하지 말라고 했다. 지금 아기가 밑으로 내려와있어서 집안일도 하지 말고 일 없을 땐 누워만 있으라고 해서 말 잘 듣고 운동도 안 하고 누워있다"고 했다.

혜림은 또한 모유수유를 하고 싶다며 모유수유의 장단점을 물었다. 이에 선예는 "장점은 다 필요 없고 짐을 줄일 수 있다는 거다. 분유를 먹이려면 짐도 많아지고 돈도 많이 든다. 애 챙기는 것도 힘든데 분유 가지고 다녀야하지 젖병 소독해야하지 않나. 모유를 먹이면 어딜 가든 '배고파?' 할 수 있지 않나. 얼마나 편하냐"고 말하며 웃었다.

그러면서 "나는 모유가 잘 맞았다. 내가 원래 밥을 먹으면 소화가 잘 안 되는 케이스였는데 (모유를 먹이니까) 소화가 너무 잘 되더라. 자연스럽게 살도 빠졌고 따로 다이어트를 할 필요가 없었다. 나는 잘 맞았다"고 하기도.

혜림은 임신 후 배에 털이 난 것을 고백하기도 했다. 혜림은 뿐만 아니라 임신 선이 진한 것을 걱정하기도 했고 선예는 웃으면서 "외국 여자들이 그런 경우가 많다. 외국 여자들이 임신 선이 굵은 경우가 많았다. 없어질 거다"고 위로했다.

혜림은 "언니 얘기를 들을 때마다 용기를 얻는다. 늘 두려움이 많다가 직접 경험을 세 번이나 했던 언니의 찐 육아 팁을 들으면 '나도 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고 선예의 조언으로 큰 힘을 얻고 출산에 용기를 가지게 됐음을 알리며 고마워했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