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부상=사형선고"...발레리나 김주원, 은퇴 두려움에 눈물(금쪽상담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YTN


발레리나 김주원 씨가 고민을 털어놓았다.

오늘(20일) 오후 9시 30분 방송하는 채널A '오은영의 금쪽상담소'(이하 금쪽상담소)에서는 김주원 씨의 고민이 공개된다.

우아한 몸짓으로 전 세계를 휘어잡은 발레리나 김주원 씨. 환한 미소와 함께 스튜디오에 등장한 김주원 씨는 평소 오은영 박사의 '찐팬'이라며 공연 중에 신었던 토슈즈 선물을 건넸고, 오은영 박사 역시 김주원의 '찐팬'이라며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발레리나로 활동해온 25년간 한 번도 속마음을 내비친 적이 없었다는 그는 오은영박사에게 꼭 조언 받고 싶은 고민이 있다며 떨리는 목소리로 입을 연다.

발레리나로서 평균 은퇴 나이인 약 40세를 훌쩍 넘은 46세 나이에 현역 발레리나로 1년에 80회의 공연을 소화하고 있는 김주원 씨. 그러나 외면할 수 없는 '은퇴'의 문턱에 서니 무대를 내려온 후 찾아올 공허함을 견디지 못할 것 같다는 고민을 털어놓는다. 무대에서 내려갈 마음의 준비가 되지 않았다는 김주원 씨에게 오은영 박사는 직업에 대한 상실감과 허무감이 유독 큰 것 같다며, 김주원 씨는 더는 올라갈 목표가 없다고 생각할 때 허무함과 공허함을 느끼는 '상승 정지 증후군'을 겪고 있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더불어 김주원 씨는 차분한 이미지와 달리 어린 시절 예민함의 끝판왕인 '왕 금쪽이'였다고 밝혀 MC들을 놀라게 한다. 이후 김주원 씨는 예민한 강박 증세가 섬세한 감정을 필요로 하는 발레를 통해 없어진 것 같다고 말했지만 오은영 박사는 강박이 발레로 옮겨간 것이라고 진단하는데.

한편 은퇴를 고민하게 된 결정적인 계기를 묻는 질문에 김주원 씨는 17년도에 있었던 허리 부상에 대해 담담히 이야기한다. 큰 부상을 겪은 후 다시는 발레를 못할 수도 있다는 사형 선고와도 같은 진단을 받으면서 막연하게나마 은퇴에 대해 생각해보기 시작했다.

'은퇴'를 생각만 해도 눈물이 나온다는 김주원 씨는 오은영 박사의 조언이 이어지던 중 터져버린 눈물을 주체하지 못해 결국 상담이 중단되기도 했다는 후문이다. 누구에게도 말하지 못한 그의 속마음을 정확하게 진단한 오은영의 전매특허 멘탈 분석 솔루션은 과연 무엇일지 기대가 모아진다.

[사진=채널A]

YTN star 공영주 (gj920@ytnplus.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press@ytnplus.co.kr/ winter@ytnplus.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민국 24시간 뉴스채널 [YTN LIVE] 보기 〉
팩트 체크 연예 특종이 궁금하다면 [YTN 스타] 보기 〉
데일리 연예 소식 [와이티엔 스타뉴스] 보기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