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에쓰오일 울산공장 화재' 16시간 만에 큰 불길 잡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어젯밤(19일) 9시경 울산 에쓰오일 공장에서 폭발과 함께 난 불은 16시간 만인 오늘 정오쯤에 큰 불길이 잡혔습니다.

이 사고로 협력업체 직원 1명이 숨졌습니다.

중상자 4명을 포함해 9명은 부상을 입었습니다.

에쓰오일의 최고경영자는 오늘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사고를 수습하는 데 최대한 협조하고 재발을 막는 데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습니다.

(화면제공 : 제보자)

이해선 기자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