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희귀병 '원숭이 두창' 유럽·미국 확산세...새로운 팬데믹일까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주로 아프리카 중부와 서부에서 발병하는 희귀 바이러스 감염병 '원숭이 두창'이 유럽과 미국, 캐나다 등에서 확산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최근 사례들을 보면 감염 경로가 불분명하다. 이에 세계보건기구(WHO)를 비롯한 해외 전문가들은 정확한 확산 원인을 찾기 위해 조사 중이다.

뉴스핌

영국 남성이 바이러스 일러스트 이미지 앞을 지나가고 있다. 2020.08.03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천연두 닮은 원숭이 두창..."옷깃 만지거나, 성관계로도 감염"

19일(현지시간) 캐나다에서 원숭이 두창 2건이 확인됐다. 퀘벡주에서는 두창이 의심되는 사례 20건이 발생했고 몬트리올에서도 의심사례 17건이 접수됐다.

같은날 프랑스에서도 의심 사례 1건이 보고됐다.

전날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매사추세츠주의 한 남성이 원숭이 두창에 감염됐다고 발표했다. 현재 입원해 격리 치료를 받고 있는 이 남성은 최근 캐나다를 다녀왔다고 한다.

영국에서는 지난 6일부터 18일까지 최소 9명의 원숭이 두창 환자가 발생했다. 환자 모두 최근 해외여행을 다녀온 이력이 없어서 감염 경로가 미상이다.

AP통신에 따르면 포르투갈에서 14명, 스페인 7명, 이탈리아와 스웨덴에서 각각 1명의 환자가 보고됐다. 특히 스페인의 경우 원숭이 두창 감염 의심 사례가 22건 더 있어 누적 발병자 수는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원숭이 두창은 원숭이 마마 바이러스에 의한 원숭이 전염병으로, 사람도 전염될 수 있다. 얼굴과 몸에 물집과 발진 등이 생기며 임상적으로는 천연두와 비슷하다.

WHO에 따르면 1970년대 아프리카 중부와 서부 11개국에서 처음 발병이 보고된 원숭이 두창은 이후 40년간 자취를 거의 감췄다가 지난 2017년 나이지리아에서 대규모 발병이 보고된 바 있다.

원숭이 두창이 최초로 아프리카 대륙을 넘어 집단 발병을 일으킨 때는 지난 2003년 미국이다. 당시 애완동물로 키워진 다람쥐과 동물 프레리도그가 아프리카 가나에서 수입한 감비아주머니쥐로부터 바이러스가 전염돼 각 가정으로 바이러스가 유입된 사례다.

뉴스핌

발에 붕대를 한 남성이 휠체어를 타고 있다. 사진은 본 기사 내용과 무관하다. 2022.05.06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처럼 원숭이 두창은 바이러스에 감염된 쥐, 다람쥐 등 동물에 물리거나 이들의 혈액과 체액, 털을 만지면 감염될 수 있다. 사람간 전염도 가능한데 WHO에 따르면 콧물과 침 등 호흡기 분비물과 감염 환자의 수포 등 환부를 만지면 감염될 수 있다.

일각에서는 성관계를 통한 감염 가능성도 제기하지만 WHO는 아직 단정지을 만한 과학적 근거가 없다며 연구가 필요하다고 말한다.

반면, 영국 보건안전청(UKHSA)의 생각은 다르다. 당국은 동성애자이거나 양성애자 남성에게 이례적인 피부 발진이나 수포가 생겼다면 지체없이 의사와 상담할 것을 강력히 권고했다.

영국에서 원숭이 두창 발병 사례의 대다수가 동성애와 양성애자 지역사회의 남성들이었기 때문이다. UKHSA는 원숭이 두창 환자와 밀접한 피부 접촉이 없어도 옷 등을 만지면 걸릴 수 있다고 경고했다.

◆ 잠복기 길고 치명률 3%...치료제도 없어

원숭이 두창이 새로운 유행병이 되는 것은 아닌지 우려스럽다. WHO는 전파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만큼 강력하진 않아도 한 사람이 최대 9명에게 전파시킨 사례가 있다고 말한다.

무엇보다 잠복기가 길다. 잠복기란 바이러스에 감염되고 증상이 발현할 때까지의 기간을 뜻한다. 잠복기가 길수록 자신이 감염자인지 모르고 일상생활을 이어갈 것이기 때문에 전파가 쉬워진다.

잠복기는 통상 6~12일이다. 그러나 짧게는 5일에서 길게는 21일까지 잠복기가 들쑥날쑥한 경우도 있다.

다행히 원숭이 두창은 천연두보다 증상이 경미하다. 보통 2~4주 안에 회복하게 되고 치명률은 3~6% 수준이다.

전문 치료제는 없다. 병원에서 격리하면서 증상을 완화해주는 약을 처방받는 것이 치료의 전부다.

전문가들은 아직 원숭이 두창 사례가 적기 때문에 대중이 우려할 만한 병이 아니라고 말한다. 미 매사추세츠 종합병원의 폴 비딩어 박사는 "역사적으로 원숭이 두창은 매우 희귀한 병이었고 세계에서 집단 전파된 적도 매우 드물다"고 말한다.

대신 전염병인 만큼 자신의 증상을 관찰하는 것이 좋다. 대표적 증상은 피부 발진과 수포 외에도 발열, 림프절 부종, 근육통, 오한, 두통, 요통 등이다.

WHO는 각국 보건 당국에 환자를 조기에 발견하고, 접촉자를 신속히 추적하는 등 확산 방지 태세를 갖출 것을 권고하고 있다.

wonjc6@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