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나프리해' 황수경→김수민, 프리 아나운서 6人의 예능 도전기 [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아나프리해' 프리 아나운서들이 뭉쳐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

20일 오후 MBN '아나프리해'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현장에는 문경태PD, 김성주, 황수경, 강수정, 최현정, 김주희, 김지원, 김수민이 참석했다. MC는 강아랑 기상캐스터가 맡았다.

'아나프리해'는 4대 보험 되는 안정적인 회사를 박차고 나온 지상파 방송 3사 출신 간판 아나운서들이 '프리 협회'를 결성해 일상을 공유하고, 프리 세계에서 당면한 장애물을 헤쳐나가는 모습을 리얼하게 보여주는 프로그램이다.

이날 스스로를 최고령 아나운서라고 소개한 황수경은 "방송에 대한 목마름이 있었다. 출연 제안에 감사하면서도 두려웠던 것이 사실"이라고 입을 열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시청자들이 편견을 내려놓고 저희의 도전에 애정을 보내주셨으면 한다"고 밝혔다. 이어 "(예능은) 제게 낯설고 미지의 세계였다. 제가 워낙 걱정이 많은 스타일"이라면서도 "녹화 현장에 가보니 이 프로그램을 안 했다면 평생 후회했을 것"이라고 출연 소감을 전했다.

홍콩댁으로 오랜만에 예능에 모습을 비추게 된 강수정은 "저는 처음 제안 받았을 때 재미없겠다 생각했다"면서 "짧게 치고 홍콩으로 넘어가겠다고 생각했다"고 솔직한 심경을 전했다. 그는 "그런데 제가 살짝 보니 녹화를 하면 할수록 너무 재밌는 거다. 가면 갈수록 정말 재밌고 서로 친해지니까 진심으로 오래갔으면 좋겠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이며 MBN에서 20회 이상을 보장해줬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프로그램의 MC를 맡은 '1세대 아나테이너' 김성주는 "함께 회사 생활을 해본 분이 없어서 걱정이 됐다. 저보다 예능을 잘 아는 예능 MC에게 예능을 배우는 것이 더 좋다고 생각했다"면서 "아나운서 출신이 본인을 드러내는 것에 익숙하지 않다. 제 경험이 도움이 될 것 같아서 출연했다"고 말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프리랜서 선언을 하면 내려놓으라는 이야기를 많이 한다. 내려놓는 것이 망가지라는 것이 아니다. 보여질 수 있는 것에서 솔직해지라는 뜻"이라며 "아나운서는 채널을 대변하는 사람들이어서 솔직해지기 쉽지 않았다. 그런데 저보다 나이 많은 선배가 한다고 해서 어떻게 방송하는지 궁금했다. 회사를 나와서 활동하기 때문에 이런 조합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최연소 출연자인 김수민은 최근 깜짝 결혼을 발표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그는 "용기 있는 일이라고 이야기해주시는데, 너무 좋게 봐주시는 것 같다. 최근 MZ 키워드에 퇴사, 결혼이 있다고 하더라. 저도 모르는 사이 그런 고민과 생각을 많이 했던 것 같다. 저에게는 자연스러운 일이었는데, 많은 분들이 놀라서 저도 덩달아 놀랐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방송 복귀에 대해서는 "남편은 큰 돈을 벌어올 사람이 너밖에 없다고 응원해줬다. 그래서 큰 도움이 되고 있다. 이렇게 빨리 기회가 찾아올지 몰라서 찾아주셔서 감사하다"고 전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출연진들은 프로그램의 관전포인트로 '최초공개'를 꼽았다. 김지원은 "남편들이 공개된다. 남편 회사에서 회사도 촬영 오라고 하더라"며 "여기저기서 많이 보고 있어 남편들 줄줄이 신혼생활 보실 재미도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김주희는 "나만 남편 없다"고 덧붙여 웃음을 줬다.

김성주는 "최초로 공개되는 것들이 많다. 아나운서 분들이 사생활을 노출시키는 것이 많지 않다. 처음 보여드리는 부분이 많을 것 같다"며 "경험상 요즘 예능 트렌드 중 '성장'이란 키워드가 있다. 못했는데 조금씩 적응하며 성장해나가는 모습에 시청자 분들이 즐겁게 보시고 응원도 많이 해주실 것 같다. 출연하는 여자 아나운서 분들도 예능 도전기에 진심이니 응원과 격려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아나프리해'는 20일 오후 11시 첫방송된다.

사진= MBN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