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세계 최대 반도체 공장 베일 벗었다…삼성전자, 바이든 방한에 평택캠퍼스 내·외부 공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비즈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소개 영상.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20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평택캠퍼스 방문에 따라 공장의 내·외부 영상을 처음 공개했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평택캠퍼스는 세계 최대 규모의 반도체 클러스터로, 총 부지 면적이 289만㎡(87만5000평)에 달한다. 이는 여의도 면적(약 290만㎡)과 비슷하고 축구장으로 400개에 해당하는 규모다.

평택 제1공장(P1)과 제2공장(P2)은 단일 반도체 생산라인(팹) 기준 각각 세계 최대 기록을 세웠다. 완공을 앞두고 있는 3라인(P3)은 더 큰 규모여서 완공 후 세계 최대 규모 기록을 갈아치울 것이 확실하다.

조선비즈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생산라인 모습. /삼성전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전자는 평택캠퍼스에서 차세대 메모리 반도체를 생산하고, 초미세공정 파운드리(위탁생산) 등을 운영 중이다. 지난 2017년 가동을 시작한 P1에서는 메모리 반도체를 생산하고 있으며, P2의 경우 메모리와 파운드리가 함께 있는 복합 팹 구조다.

바이든 대통령은 P1과 P2 공장을 방문한 뒤, P3 공사 현장을 둘러본다. 삼성전자는 이날 하루 경호를 위해 P3 공사를 중단한 상태다. 업계는 삼성전자가 초미세공정인 3㎚(나노미터·1㎚는 10억분의 1m) 공정을 바이든 대통령에게 처음으로 소개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조선비즈

삼성전자가 공개한 평택캠퍼스 내부 모습. /삼성전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과 함께 삼성전자의 협력사인 미국 반도체 기업 퀄컴의 크리스티아노 아몬 최고경영자(CEO)도 평택캠퍼스를 찾는다. 삼성전자는 3㎚ 공정을 앞세워 기술 경쟁력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직접 안내를 맡았다. 이 부회장과 한종희 삼성전자 DX부문장 부회장, 경계현 삼성전자 DS부문장 사장 등 주요 경영진이 평택캠퍼스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윤석열 대통령을 맞는다.

윤진우 기자(jiinwoo@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