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절실하다” ‘아나프리해’ 황수경부터 강수정, 간판 아나운서 예능 도전 성공할까[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MBN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박판석 기자] 나이도 출신 회사도 다른 프리랜서 아나운서 6명이 모였다. 간판 아나운서에서 예능 초보로 돌아온 6명의 아나운서는 솔직하게 내려놓고 절실한 면모를 보여주겠다고 했다.

20일 오후 온라인으로 진행된 MBN ‘아!나 프리해’ 제작발표회에 문경태 PD와 김성주, 황수경, 강수정, 최현정, 김주희, 김지원, 김수민이 함께 했다.

문경태 PD는 공감을 프로그램의 재미로 내세웠다. 문 PD는 “프리를 선언한 아나운서가 많다. 이 분들을 모시고 예능을 하면 강한 재미보다는 공감대가 있는 재미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현장의 좋은 분위기가 고스란히 시청자에게 전달 될 것이다”라고 자신감을 털어놨다.

OSEN

MBN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수경은 출연자로 처음으로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황수경은 “최고령 아나운서다. 방송에 대한 목마름이 있었다. 제안을 받았을 때 감사하면서 두려움이 있었다. 시청자가 아나운서에 대해 가지고 있는 편견을 내려놓고 저희가 도전하는 것을 애정을 가지고 바라봐 주시면 감사할 것 같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강수정은 홍콩댁으로 돌아왔다. 강수정은 “처음 제안 받았을 때, 재미 없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짧게 하고 홍콩으로 갈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 함께하는 사람들의 이름을 들어보면 저 외에 재미있는 사람이 없어 보였다. 하지만 정말 재미있고, 정이 들고 있다”라고 말했다.

OSEN

MBN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프리랜서 아나운서를 대표하는 김성주가 선배와 후배 아나운서를 돕기 위해 함께 했다. 김성주는 “저랑 회사 생활을 해본 분이 없어서 걱정이 됐다. 저보다 예능을 잘 아는 예능 MC에게 예능을 배우는 것이 더 좋다고 생각했다. 아나운서 출신이 본인을 드러내는 것에 익숙하지 않다. 제 경험이 도움이 될 것 같아서 출연했다. 프리랜서 선언을 하면 내려놓으라는 이야기를 많이 한다. 내려 놓는 것이 망가지라는 것이 아니다. 보여질 수 있는 것에서 솔직해져라. 아나운서는 채널을 대변하는 사람들이어서 솔직해지기 쉽지 않았다. 저보다 나이 많은 선배가 한다고 해서 어떻게 방송하는지 궁금했다. 회사 나와서 활동하기 때문에 이런 조합이 가능하다”라고 밝혔다.

황수경은 예능에 도전하는 설렘과 두려움을 고백했다. 황수경은 “낯설고 미지의 세계. 이번 기회가 아니면 예능에 도전할 기회가 주어질까 생각했다. 이 프로그램을 한 것을 후회하지 않는다”라고 털어놨다.

최현정 역시 “저를 찾은 것이 맞는지 확인할 정도다. 이제는 잊힌 사람이라고 생각했다. 마지막 기회 일 수도 있겠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예능감이 없고 끼가 없어서 프로그램에 누가 되지 않을까 걱정했다”라고 진솔하게 고백했다.

OSEN

MBN 제공


김수민 아나운서는 최연소 퇴사자이자 결혼 등으로 많은 관심을 받았다. 김수민 아나운서는 “남편은 큰 돈을 벌어올 사람이 너밖에 없다고 응원해줬다. 그래서 큰 도움이 되고 있다. 이렇게 빨리 기회가 찾아올지 몰라서 찾아주셔서 감사하다”라고 했다. 강수정 역시 “저는 불편함이 없다. 남편이 저를 보고 싶다고 한다. 메시지를 수백개를 보낸다. 제가 여기 일하러 오면 부부사이 안좋다고 하는데 저희 사이 좋다”라고 분명히 말했다.

문경태 PD와 김성주 아나운서는 ‘미스트롯’에 이어 서로에 대한 믿음을 드러냈다. 문 PD는 “‘미스트롯’때도 그렇고 김성주오와 함께하는 만큼 이번에도 프로그램 대박이 나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다. 3년만에 다시 만났다. 흔쾌히 응해주셔서 좋은 기회가 오고 있다. 프로그램이 잘 되면 이 아나운서가 섭외 1순위가 되지 않을까 싶다. 프리랜서를 선언한 아나운서들이 한 100명이 된다. 그 분들을 모셔서 체육대회를 하고 싶다”라고 털어놨다. 김성주 역시 “저희도 내려놓을 때 믿을 만한 피디여야 한다. 믿지 못하면 못 내려놓는다”라고 신뢰감을 표현했다.

OSEN

MBN 제공


김주희와 김지원 아나운서는 과거와 달리 변한 방송 환경에 대해서 털어놨다. 김주희는 “노현정, 강수정, 김성주 아나테이너라는 단어로 예능에 출연하는 흐름이 있었다. 저 역시도 프리 시장에 뛰어들지 말지 고민했다. 입지를 다져보자 10년을 꼬박 채우고 사표를 던졌다. SBS에 아나운서로 있을 때, 강수정이 프리선언을 하고 저희 방송국 프로그램을 해서 많은 이야기가 있었다”라고 했다.

김성주는 12회를 채우겠다는 목표를 내세웠다. 김성주는 “최고 시청률 보다는 12회를 채우자는 목표가 있다. 최근 치열한 시간대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OSEN

MBN 제공


김성주는 예능초보 아나운서들의 성장을 지켜봐달라고 했다. 김성주는 “최초로 공개 되는 것이 많다. 아나운서가 사생활을 노출 시키는 경우가 많지 않다. 많은 부분이 처음으로 보여드리는 부분이 될 것 같다. 성장이라는 키워드가 있다. 처음에는 잘 못했다가 적응하면서 성장해가는 모습에 시청자가 즐겁게 보고 응원도 해줄 것이다. 예능 도전에 진심이다. 예전에는 잘하는 척 했다. 절실함으로 성장해가는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한다”라고 응원을 부탁했다.

‘아!나 프리해’는 오늘 오후 11시 첫 방송 된다./pps2014@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