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정재·정우성 '헌트' 칸에서 첫선...7분 기립박수 터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배우 이정재의 감독 데뷔작이자, 배우 정우성과 호흡을 맞춘 영화 '헌트'가 칸 국제영화제에서 최초 공개됐습니다.

영화 '헌트'는 제75회 칸 영화제 비경쟁 부문인 '미드나잇 스크리닝'에 공식 초청돼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상영됐습니다.

영화가 끝나자 관객들은 7분 동안 기립 박수와 환호를 보냈고 이정재와 정우성은 감사 인사로 화답했습니다.

특히 두 사람에 대한 인기와 관심을 입증하듯 영화 '헌트'는 상영 전 회차 매진을 기록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