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86세 치매 할아버지, 잠자던 16세 친손녀 무참히 살해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이뉴스24 홍수현 기자] 친손녀를 한밤중에 잔인하게 살해해 일본 사회에 충격을 안긴 고령의 치매 노인에 대한 재판이 19일 시작됐다.

알츠하이머 치매를 앓고 있는 도미자와 스스무(88)는 86세 때인 지난 2020년 9월 집에서 자고 있던 손녀 도미자와 도모미(당시 16세)의 목 등을 흉기로 여러 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아이뉴스24

2020년 9월 한집에서 같이 살던 친손녀를 살해한 도미자와 스스무(사건당시 86세)와 숨진 손녀 도미자와 도모미(16). [사진=후쿠이TV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범행 당시 그는 술에 취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으며 할아버지와 손녀는 평소 다정하게 지내던 사이로 전해졌다.

도미자와와 손녀는 동네에서도 알 만큼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었다. 두 사람이 함께 쇼핑을 즐기는 모습이 종종 목격되는가 하면 한 60대 주민은 "두 사람 사이 갈등은 없었다"며 "할아버지는 손녀에게 늘 인자하게 대했다. 뭐든지 사주고 용돈도 줬는데 이런 일이 일어날 줄은 전혀 몰랐다"고 현지 매체에 말했다.

이 사건은 한집에서 화목하게 지내던 가족에 대한 치매 노인의 갑작스러운 범행이라는 점에서 일본 사회에 상당한 충격을 안겼다.

숨진 손녀는 원래 다른 지역에서 부모와 함께 살다가 살해되기 얼마 전 할아버지 집으로 옮겨와 단둘이 살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도미자와는 범행 후 자신의 아들, 즉 도모미의 아버지에게 전화를 걸어 "자신이 손녀를 살해했노라"고 자백했다.

일본 경찰은 "손녀의 상반신에 많은 상처가 있었으나 반항한 흔적은 없는 것으로 보아 손녀가 자고 있을 때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인다"고 발표했다.

도미자와는 경찰 조사에서 "어린 손녀가 나를 심하게 질책하자 화가 나 있었다"고 범행 동기를 밝혔다.

아이뉴스24

86세 할아버지가 16세 손녀를 살해한 일본 후쿠이현 후쿠이시 사건 현장에서 경찰이 감식을 하고 있다. [사진=후쿠이TV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재판의 쟁점은 피고 도미자와에게 형사책임능력을 물을 수 있는 지 여부다. 변호사 측은 '심신상실'을 검찰 측은 '심신모약(심신미약)'을 주장하고 있다.

이날 첫 공판에서 도미자와 변호인은 "치매로 인해 선악에 대한 판단이 제대로 되지 않는 '심신상실' 상태에서 범행이 이뤄졌다"며 재판부에 무죄를 선고해 달라고 요청했다.

검찰 측 입장은 달랐다. 검찰은 "흉기를 '골라' 사람을 살해한 점, 범행 후 스스로 가족에게 연락한 점 등을 미루어 볼 때 자기가 한 행동이 어떤 의미인지 이해한 것이다"라며 도미자와를 형사책임능력을 잃지 않은 심신미약 상태로 봐야 한다고 맞섰다.

일본 형법은 심신미약의 경우 죄를 물으나 형이 감경되고, 심신상실일 때는 벌하지 않도록 규정하고 있다.

/홍수현 기자(soo00@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