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허준’‘주몽’ 집필한 최완규 작가, 놀라운 근황…“교도소 수감 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MBC 드라마 ‘허준’, ‘주몽’, SBS ‘올인’ 등을 집필한 최완규(58·사진) 작가가 현재 교도소에 수감된 것으로 알려져 그 배경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20일 OSEN은 최 작가가 국세 체납 등으로 경상도의 한 교도소에 수감 중이라고 밝혔다.

최 작가는 지난 2018년 특정경제법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사기, 상습 도박 등의 혐의로 징역 2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은 바 있다.

또한 지난 2019년에는 국세청이 공개한 고액 상습 체납자 명단에도 이름을 올렸다. 이 명단에 따르면, 최 작가는 양도소득세 등을 포함해 약 13억9400만원을 체납했으며, 최 작가가 체납액을 납부했는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그러나 국세청 관게자는 한 언론에 “국세 체납 사유로 인해 교도소 수감 중이라는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혀 정확한 수감 이유는 알려지지 않았다.

한편 최 작가는 지난 1993년 MBC 베스트극장 ‘재미없는 사랑, 재미있는 영화’로 데뷔해 ‘종합병원’, ‘허준’, ‘올인’, ‘아이리스’, ‘옥중화’ 등을 집필했다.

강소영 온라인 뉴스 기자 writerks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