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교수님 부친상이니 만원씩 걷겠습니다” 단톡방 공지두고 ‘시끌’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송혜수 기자] 국내 한 대학교 학과 단체 대화방에서 교수 부친상에 부조금을 걷는다는 공지가 올라와 갑론을박이 이어졌다.

이데일리

국내 한 대학교 학과 단체 대화방에서 교수 부친상에 부조금을 걷는다는 공지가 올라와 갑론을박이 이어졌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는 지난 17일 해당 공지를 보고 부당하다고 느낀 대학생 A씨가 온라인 커뮤니티에 글을 올리면서 알려졌다.

A씨는 학과 단체 대화방에 올라온 공지사항을 공개하면서 “교수님 아버지 돌아가셨는데 부조금을 왜 우리가 내야 하느냐”라며 토로했다. 이어 “맨날 돈 걷어간다”라며 “저번에도 6만원 가져갔다. 말이 되냐”라고 불만을 제기했다.

그가 공개한 단체 대화방 공지사항에는 학과 대표로 추정되는 한 학생이 “교수님 부친상으로 인해 이번 주 수업이 어렵다”라고 전하면서 “1~4학년 모두 만원씩 모아서 부조금 보내려고 한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부조금 액수에 대해서는 “5만원 단위로 모아주시면 감사하겠다”라며 “예를 들면 4학년은 총 19명인데 만원을 더 채워 20만원으로 모아 부조를 진행할 예정이다”라고 설명하기도 했다.

이데일리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끝으로 “5만원 단위로 돈 모아서 보내주시면 교수님께 전달하겠다”라고 강조하면서 “오늘 오후 1시까지 모아달라”고 쐐기를 박았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교수님 부친상까지 직접 챙겨야 하나” “자율로 해야지 강제적으로 공지하는 건 잘못된 것 같다” “최소한 돈 걷기 전에 의견 수렴 먼저 해야 하는 것 아닌가” “학생들이 무슨 돈이 있다고 부조금을 단체로 걷나” 등의 부정적 반응을 쏟아냈다.

다만 일부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그냥 좋은 마음에 한 것 같은데” “만원이면 그렇게 큰돈도 아닌데 낼 수도 있는 거 아닌가” “사람마다 생각이 다를 수 있는 부분인데 이렇게 불만을 제기하는 걸 보니 각박해진 것 같다” 등의 의견도 적지 않았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