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사랑과 이별

‘우이혼2’ 장가현, 조성민 외도 의심에 오열…시즌 역대급 갈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월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성민과 장가현이 이혼의 결정적 이유가 된 ‘그 날의 진실’을 털어놓는다.

20일 방송되는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2’(이하 ‘우이혼2’) 7회에서는 조성민, 장가현 부부가 ‘우이혼’ 역대 시즌을 통틀어 가장 센 수위의 갈등을 일으킨, 위기의 재회 첫 날밤이 그려져 긴장감을 높인다.

지난 방송분에서 조성민은 “내 작업 컴퓨터에 (당신 메신저가) 로그인돼 있었어”라는 충격 고백을 전해 장가현을 패닉에 빠트렸던 상태. 조성민은 장가현을 의심했던 마음을 털어놨고, 장가현은 조성민을 향해 “잘못 고백한 것 같아”라며 “너무 분하고 화가 나 미칠 것 같아”라고 소리치며 끝내 눈물을 터트렸다. 두 사람이 이혼 2년 만에 처음으로 진짜 속마음을 털어놓은 가운데, 두 사람 간 갈등의 골을 깊게 만든 ‘판도라 메신저’의 진실은 무엇일지 궁금증을 높이고 있다.

이후 서늘한 냉기류가 흘렀던 첫날밤이 지나가고, 두 사람은 한결 흥분도가 가라앉은 상태에서 결혼 생활 당시 미묘한 갈등의 시발점이 됐던 생일과 기념일을 챙기는 일에 대해 대화하기 시작했다.

장가현은 “생일, 기념일 챙기는 거 (일부러) 안 좋아해라고 얘기했어”라고 말문을 열자, 조성민이 “진짜 안 좋아하지 않았어?”라고 되물으면서 두 사람은 다시금 언쟁을 펼쳤던 터. 조성민은 이혼 후에야 비로소 알게 된 전 아내의 속 이야기에 “다시 처음부터 시작해도 똑같을 거 같다”며 얼굴을 감싸쥐고 오열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MC 신동엽, 김원희, 김새롭 마저 시즌 사상 “역대급 갈등이다”라고 입을 모은, 조성민, 장가현의 재회 둘째날의 모습은 어떨지 호기심을 일으키고 있다.

제작진은 “조성민과 장가현이 재회의 장에서 물꼬가 트인 속마음을 봇물처럼 쏟아내는 모습에 제작진마저 깜짝 놀랐다”며 “두 사람이 대화가 단절된 시간 동안 켜켜이 쌓아온 오해의 벽을 무너뜨리고 마침내 서로를 이해할 수 있게 될지 애정 어린 관심과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TV조선 ‘우이혼2’는 20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TV조선 제공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