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경기지사’ 김동연 38.5% VS 김은혜 46% ‘오차범위 밖’

댓글 19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난 주 오차범위 내 선두였던 김동연 후보, 2위로 밀려나

세계일보

‘6·1 전국동시지방선거’ 경기도지사 선거에서 경쟁하는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후보(왼쪽)와 김은혜 국민의힘 후보. 연합뉴스,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6·1 전국동시지방선거’의 최대 격전지로 꼽히는 경기도지사 선거에서 김은혜 국민의힘 후보와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격차가 크게 벌어졌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0일 나왔다.

여론조사업체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헤럴드경제 의뢰로 지난 17~18일 경기 거주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801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김은혜 후보는 46%의 지지율로 1위를 차지했다.

지난 조사에서 초접전 양상을 보이며 1위를 차지했던 김동연 후보는 38.5%를 얻는 데 그쳤다. 두 후보 간 지지율 격차는 7.5%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서 ± 3.5%포인트) 밖이었다.

이어 강용석 무소속 후보의 지지율은 6.4%로 집계됐다.

지난 주 조사에선 김은혜 후보 41.8%, 김동연 후보 42.4%로 오차범위 내에서 김동연 후보가 조금 우세했다.

김은혜 후보와 강용석 후보가 단일화 할 경우 ‘김은혜-김동연 양자 가상대결’을 묻는 항목에선 김은혜 후보가 47.1%, 김동연 후보가 38%의 지지율을 보였다. 기타 후보는 5.9%, ‘지지하는 후보가 없다’는 의견은 4.7%였다.

김은혜 후보의 상승세가 뚜렷해진 가운데 윤석열 대통령 취임에 따른 ‘집권여당 프리미엄 효과’, 민주당 내 성비위 논란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한편 정당 지지율 조사에선 국민의힘 48.3%, 민주당 35.3%로 나타났다. 지난 조사 결과(국민의힘 43.3%, 민주당 37.4%)보다 국민의힘은 5%포인트 상승했지만, 민주당은 2.1%포인트 하락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무선 ARS자동응답조사(가상번호 100%) 방식으로 실시됐으며, 응답률은 6.4%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