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금품 당원 모집' 진성준 의원 수사 착수…스폰서 사무실 압수수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강서경찰서, 스폰서 건설업자 사무실 압수수색

불법 당원 모집 의혹…진 의원, 부인

[이데일리 조민정 기자] 금품으로 당원을 모집했다는 의혹을 받는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서울 강서을)에 대해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이데일리

진성준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서경찰서는 지난 11일 진 의원의 금품 당원 모집 의혹의 스폰서로 지목된 지역 건설업자 조모씨의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당원명부 데이터베이스(DB)와 입당원서 사본 등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이제 압수수색을 시작했다”며 “앞으로 관련자들을 계속 수사할 예정이라 시간이 더 소요될 것”이라고 말했다.

해당 의혹은 지난 4일 국회에서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 주선으로 열린 ‘민주당 강서을 지역위원회 불법행위에 대한 양심선언 관련 기자회견’에서 드러났다. 당시 기자회견에 참석한 윤두권 민주당 강서을 부위원장은 “강서구에서 현금을 동원해 불법으로 당원을 모집하고 권리당원 명부를 불법으로 유출했다”고 밝혔다.

조수진 의원 또한 지난 10일 국회 기자회견에서 “스폰서 조모씨가 윤두권 부위원장에게 4000만원을 주고, 윤 부위원장은 각 중간 조직책들에게 300만원씩 건넸다”며 “이들은 다시 하부 모집책들에게 권리당원 모집 대가로 약 30만원씩 건넸다”고 밝혔다.

진 의원은 의혹을 부인하는 입장이다. 진 의원은 “강서을 지역위원회는 권리당원을 모집함에 있어 일체의 금품이나 그 밖의 불법적인 수단을 동원한 적이 없다”고 해명한 바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