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특징주]맥스트, 애플·삼성 등 글로벌기업 차세대 주력 제품군 AR기기 부상..국내유일 AR 기술 보유 부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맥스트가 장중 오름세를 보이고 있다. 애플이 지난주 이사회를 열고 곧 출시될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헤드셋의 시연에 나섰다는 소식에 상용화 기대감이 반영된 결과로 풀이된다.

20일 오후 1시 19분 현재 맥스트는 전 거래일 대비 5.86% 오른 1만5400원에 거래되고 있다.

19일(현지시간) 블룸버그 등 외신에 따르면 애플 이사회는 최근 개발 중인 AR, VR 헤드셋을 시연한 것으로 알려졌다. 블룸버그는 "제품 개발이 거의 완성 단계에 이르렀고 곧 출시될 수 있다는 것을 나타낸다"고 전했다.

애플은 수년 간의 연구를 통해 AR 헤드셋에서 실행되는 소프트웨어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이 소프트웨어는 ‘리얼리티(Reality) OS'로 불릴 전망이다.

블룸버그는 애플이 이 AR 헤드셋 제품을 빠르면 오는 연말에 공개할 예정이며 시장 출시는 2023년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애플에 이어 글로벌 기업인 구글과 삼성전자 역시 AR 기기 시제품을 공개하고 출시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이 같은 소식에 메타버스 관련주인 맥스트에 매수세가 몰리고 있다. 지난 2010년 설립된 맥스트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AR 소프트웨어 개발 플랫폼을 운영 중이기 때문이다. 최근에는 메타버스 플랫폼 사업에도 역점을 두고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