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KBS 청와대 개방 열린음악회는 선거 개입"

댓글 7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민주당 "KBS, 정권 눈치 보지 말아야 한다" 강도 높게 비판

(지디넷코리아=서정윤 기자)더불어민주당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와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들이 KBS에 '청와대 개방 특집 열린음악회'을 개최하지 말 것을 요구했다. 6.1 지방선거를 앞둔 상황에서 용산 집무실 변경을 홍보하는 행사를 진행하는 것은 선거 개입이라는 주장이다.

민주당 의원들은 20일 성명을 통해 윤석열 대통령의 용산 집무실 변경을 비판하며 "이런 상황에서 하필 6.1 지방선거를 불과 10여 일 앞둔 시점에 청와대 개방 특집 열린음악회를 하려는 의도가 무엇이냐"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 의원들은 KBS가 오로지 윤석열 대통령이 청와대를 개방한 것을 일방적으로 홍보한다며 "이를 통해 지방선거에 임하는 국민의 마음을 사려는 윤석열 정부의 의도된 선거전략에 동원되는 KBS는 국민의 방송이라는 가치를 스스로 포기한 것"이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지디넷코리아

인수위사진기자단 = 제20대 윤석열 대통령의 취임식일인 1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개방 행사에 참가한 시민들이 청와대 관저를 둘러보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민주당 의원들은 "KBS의 특집 열린음악회 행사는 윤석열 정부의 지방선거 지원에 공조하는 선거 개입"이라며 "KBS의 현재적 행위는 정권에 줄서기, 정권의 홍보방송으로 탈바꿈하는 모습을 제대로 보여 주겠다는 의도로 밖에는 달리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KBS는 꾸준히 정권과 공생관계를 형성해 왔다는 비판을 받아 왔다"며 "공영방송이 정치적 독립성과 보도·제작·편성의 자율성을 보장받기 위해서는 외부의 법·제도적 장치로 보장하는 것도 중요하나, 더 중요한 것은 공영방송 스스로 정권의 눈치를 보지 않고 독립적이고 자율적으로 운영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KBS가 다시 과거 권언유착의 시대로 회귀하려 한다면 시청자는 KBS를 공영방송으로 인정하지 않고 외면하며 정권의 방송으로 낙인 찍고 말 것"이라고 덧붙였다.

민주당 의원들은 "국민으로부터 버림 받으면 그 신뢰를 회복하는 것이 얼마나 힘들고 어려운 길인가는 과거 KBS 흑역사 경험이 여실히 입증시켜주었다"며 "공영방송 KBS는 정권이 아닌 국민을 위한 방송이라는 제1의 책무를 망각하지 말라"고 촉구했다.

서정윤 기자(seojy@zdnet.co.kr)

<© 메가뉴스 & ZDNET, A RED VENTURES COMPANY,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