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설현 "'살인자의 쇼핑목록'으로 배우라는 뿌리 생겨"[★화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황혜정기자] 김설현이 패션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얼루어 코리아(Allure Korea) 6월호의 커버를 장식했다.

‘조이(JOY)’라는 콘셉트로 진행된 이번 화보에서 김설현은 특유의 싱그러움으로 초여름의 해사한 매력을 뿜어내고 있다. 특히 프레드의 주얼리와 어우러진 김설현은 프로페셔널한 포즈와 표정으로 우아함부터 청초함까지 모두 표현해 현장 스태프들의 쏟아지는 찬사를 받기도 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이자 배우로 활동 중인 김설현은 최근 tvN 드라마 ‘살인자의 쇼핑목록’, 예능 ‘어쩌다 사장2’에 출연하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살인자의 쇼핑목록’에서는 그간 보여준 것과 전혀 다른 캐릭터로, ‘어쩌다 사장2’에서는 친근한 매력을 뿜어내며 대중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또한 김설현은 차기작 ‘아무것도 하고 싶지 않아’를 준비 중이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해로 데뷔 10년 차가 된 김설현은 인터뷰를 통해 “‘살인자의 쇼핑목록’을 촬영하며 배우라는 뿌리가 생긴 것 같다. 현장이 편안해졌다고 해야 될까? 편안해지니 내가 준비한 것 외에도 여러 가지가 보이고, 느껴지고 그러면서 나오는 리액션들이 있다. 그런 것들이 보이기 시작하는 단계인 것 같다”라며 배우로서 한층 성장한 모습을 보여줬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시청자의 입장에서 8부작이 좋은데, 찍는 입장에서는 아쉽다. 이렇게 열심히 찍었는데 한 달이면 끝나니까. 6개월을 촬영했는데 한 달 만에 끝나버리다니! 시작하자마자 끝나는 느낌인 거다. 하지만 빠른 전개가 너무 좋았고, 캐릭터들이 다채로운 점이 너무 좋았다”라며 드라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다양한 활동을 통해 자신만의 매력을 굳혀가고 있는 김설현의 진솔한 이야기가 담긴 인터뷰와 화보는 ‘얼루어 코리아’ 6월 호에서 만날 수 있으며, 얼루어 공식 SNS를 통해 다양한 영상 콘텐츠도 함께 공개될 예정이다.

et16@sportsseoul.com

사진 | 얼루어 코리아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