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들의 잇따른 사건·사고

이순재, 김새론 음주운전에 일침 “사회적 영향 커, 근신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이순재(왼쪽)·김새론. 사진|유용석 기자, 골드메달리스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선배 이순재(87)가 후배 배우 김새론(21)의 음주운전에 일침을 가했다.

이순재는 지난 19일 서울 용산구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된 영화 ‘안녕하세요’ 인터뷰에서 전날 아침 음주운전 사고를 내 물의를 빚은 김새론의 소식을 뉴스에서 봤다고 말했다.

이순재는 "젊은 친구들에게 부탁하고 싶은 것이 있다"고 운을 뗀 뒤 “또 (음주) 교통사고 기사가 났더라. 절대 그러면 안 되는 거다. 예술가는 자유분방하니 제 멋대로 해도 된다는 생각을 할 수 있는데 아닌 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순재는 “흔히 연예인에 대해 공인이 아니라고 하지만 공인의 성격을 띠고 있다. 우리의 일거수일투족이 사회적으로 영향을 미치고 특히 젊은 친구들이 미치는 영향이 크기 때문에 법규 같은 것을 잘 지켜야 한다”며 "그런 의미에서 항상 자기 절제를 하고, 그런 짓을 하지 않도록 근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돈 많이 벌었다고 어깨에 힘주고 다니지 말고 늘 감사한 마음을 가지고 겸손하고 조심해야 한다”고도 덧붙였다.

김새론은 지난 18일 음주운전 혐의로 입건됐다. 이날 오전 8시께 서울 강남구 학동사거리 인근에서 음주운전을 하다 가드레일과 변압기 등을 들이받는 사고를 내 일대 정전을 부르는 등 피해를 끼쳤다. 김새론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혈중알코올농도 측정을 거부하고 인근 병원에서 채혈을 진행해 일주일 쯤 뒤에 결과가 나올 예정이다.

이 사고로 김새론은 촬영을 며칠 앞두고 SBS 드라마 ‘트롤리’에서 하차했다. 김새론은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필 사과문을 올려 “잘못된 판단과 행동으로 주변 상가 상인, 시민, 복구해준 분들 등 많은 분들께 피해를 끼쳤다. 더 신중하고 책임감 있게 행동해야 했으나 그러지 못했다.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고개 숙였다.

한편, 이순재 주연 영화 ‘안녕하세요’는 외로운 세상 속에서 죽음을 결심한 열아홉 수미(김환희 분)가 ‘죽는 법’을 알려주겠다는 수간호사 서진(유선 분)의 제안에 따라 늘봄 호스피스 병동을 찾아 그곳의 든든한 터줏대감 '인수'(이순재 분)를 만나 벌어지는 일을 그린 감동 휴먼 드라마다. 25일 개봉한다.

[한현정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